시장 선택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용인시장 후보 득표율 비교

검색유형 검색유형

키워드보기
초록(한국어)

본 연구의 목적은 전통시장 선택속성요인이 방문자의 만족도 및 방문 의도에 미치는 영향 요인을 조사함으로써, 한국의 전통시장 문화관광 활성화 전략을 도출하였다. 본 연구의 가설 검증을 위해, 2018년 12월에 동해 북평 민속시장에서 총 220개의 설문지를 배포하였다. 총 220개 설문지 중 202개의 시장 선택 설문지를 빈도분석, 확인적 요인분석, 다중회귀분석을 하였다. 연구 분석결과, 첫째, 전통시장 선택속성요인으로 본 연구는 이용 편의성, 상인 서비스, 주요 혜택, 및 관련 정보를 발견하였다. 둘째, 전통시장 선택속성요인이 방문객 만족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전통시장 속성요인은 관광객의 재방문의도에도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사업체의 해외 진출에 대한 장애 요인은 관광사업체의 비즈니스 유형, 진출 지역 및 진출 단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향후 전통시장이 관광지로서의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는데 유용한 정보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

초록(외국어)

To orient strategies for activating cultural tourism in traditional markets in South Korea, we investigated how certain attributes of such markets affect visitors’ satisfaction with and intention to revisit them. In December 2018, 220 questionnaires were distributed to visitors at Bukpyeong Folk Market in Donghae, South Korea, and 202 completed questionnaires were subjected to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According to the results, we found four dimensions in terms of an attribute of traditional 시장 선택 markets: convenience, merchant service, a major benefit, and related information. Moreover, the study found that there is a posi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attribute of traditional markets and visitors' revisit intention. This study provides discussions and implications for research and industry practices.

[토요일아침] 새 서울시장,선택이 중요하다/김두일 사회부 차장

나라가 온통 어지럼병에 걸렸나 싶을 정도로 혼란이 크다. 특히 거대 도시 서울의 경우 교육계 최고 수장인 곽노현 교육감이 지난 선거과정에서 2억원이라는 거액을 경쟁자에게 공여한 혐의로 구속 수감된데다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김두우 전 청와대 수석이 1억원을 수뢰한 혐의로 구속되는 등 비리가 줄을 잇고 있다.

장자는 일찌감치 낚시도구를 훔친 좀도둑은 사형을 당하지만 정작 나라를 훔친 도둑은 오히려 제후가 된다고 비웃은 바 있다. 그렇다. 물론 곽 교육감과 김 전 수석의 죄가 인정된다면 좀도둑이 아니다. 아주 큰 도둑이다. 그렇지만 나라를 훔친 도둑에 비하면 좀도둑에 불과할지 모른다. 나라를 훔친 도둑이 영웅으로 추앙된 사례를 얼마든지 볼 수 있었기 때문에 이들을 좀도둑이라고 불러도 될지 모르겠다.

제후들은 대개 나라를 훔친 뒤 한결같이 정적들에게는 폭압적이지만 민초들에게는 나름대로 선정을 베푼다. 민중으로부터 환심을 사기 위한 것임은 두말할 나위 없다. 이렇게 되면 민중은 제후들에게 선정이라는 고귀한 물품을 또 다시 도둑질 당하는 꼴이 된다.

최근 우리 역사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례는 어땠을까. 이들은 군사력을 동원, 정권을 잡았다는 점에서 같다. 박 전 대통령의 경우 부(富)를 민중에게 나눠줬으나 결국 그 부는 재벌에 집중된 결과가 초래됐다. 전 전 대통령은 '정의사회 구현'이라는 기치를 내걸며 사회정화운동을 펼쳤으나 인권탄압, 측근들의 부패 등 이 나라를 가장 정의롭지 못한 사회로 내몰며 어둠의 공화국을 유지했다.

서울의 지금 상황은 어떤가. 시장 부재에 교육감 부재라는 지극히 비정상적인 상황이 초래된 것은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아무래도 무상급식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 민주당의 '보편적(전면) 무상급식'과 오세훈 전 시장의 '단계적 무상급식'은 민선 5기 출범 이후 서로 대립, 타협에 실패했다. 이렇게 되자 거대 민주당은 전면 무상 급식 조례안을 강행 통과시켰다. 물론 강행 통과 전에 양측이 타협점을 찾지 못했던 것은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당시 100% 실시안과 50% 단계적 실시안을 놓고 협상 끝에 절충점인 '70% 단계적 실시안'에 합의했었다는 전언이다. 양측은 이를 두고 "대타협이었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이 약속은 몇시간 되지 않아 파기되고 말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튿날 무상급식 전면실시를 주장하는 측에서 70% 단계적 실시 절대 불가라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면서 결국 무상급식 주민투표, 오세훈 시장직 사퇴,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군정 종식 후 치러진 1987년 대통령선거 때 당시 김대중 후보는 한 유세에서 이렇게 외쳤다. "난 말해요. 아르헨티나의 알폰신 대통령이 됐으며 됐지, 필리핀의 코라손 아키노 대통령과 같이 군인이 하라고 시장 선택 하면 하고 하지 말라면 하지 않는, 그런 시집살이 대통령은 안한다"고. 군부의 시집살이에서 독립한 알폰신과 같은 김대중이 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던 것이다. 당시 집권당 노태우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군정종식이 이뤄지지 않을 뿐더러 군부의 시집살이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점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그러나 그는 당시 대선에서 패배했다. 민주세력을 기반으로 출범한 코라손 아키노 정부는 군부의 시집살이를 당했다. 그후 필리핀은 아직까지도 정상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지방자치제도는 말 그대로 지방의 권한과 책임을 크게 보장함으로써 풀뿌리 민주주의를 확대시키자는 취지다. 그렇다면 서울의 중요 정책은 서울에서 토론하고 대화하고 타협점을 찾음으로써 해결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은 상식이다.

서울시민들은 이제 새 서울시장을 뽑아야 한다. 나경원-박영선 대결이 됐든, 나경원-박원순 대결이 됐든 누구든 지금의 비정상적인 상황을 정상으로 돌려놓아야 할 시장을 선택해야 한다. 어느 때보다 서울 시민들의 현명한 판단이 요구되고 있는 시점이다. 역대 선거에서 최선의 시민 선택도 있었지만 최악의 선택도 있었음은 물론이다. 냉정하고 합리적인 판단에 의한 선택이 절실하다.

조길형 충주시장이 전 세계적인 긴축재정 기조에 대응하는 효율적인 재정 운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 시장은 11일 주재한 현안업무회의에서 “세계 경제의 침체 상황이 우려됨에 따라 정부에서도 재정 긴축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다”며 “정부예산 확보 여건에 미칠 영향을 세밀하게 분석해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시 내부적으로도 선택과 집중을 통해 재정의 우선순위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최대한 현 재정의 범위 내에서 시정을 꾸려가되 주요 현안이 중단없이 이어질 수 있도록 효율적인 방안을 마련하라”고 거듭 당부했다.

그는 도시 미관을 가꾸는 시민들의 노력에 힘을 보탤 것을 제시하기도 했다.

특히, “대소원면 봉숭아꽃잔치, 소태면 유휴지 꽃동산 조성 등 지역 주민들이 직접 나서서 터전을 아름답게 가꾸고 도시의 품격을 높이는 일에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며 “시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제도적 지원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귀농·귀촌 인구를 중심으로 농촌 지역의 쓰레기 수거 시스템 개선을 요구하는 의견이 증가하고 있다”며 “농촌 생활구조의 특성과 도시형 폐기시스템의 장점을 접목한 표준모델을 만들고 주민들에게 안내해 적용하기까지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진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조길형 시장은 “지역 외부로까지 관심을 가지고 큰 흐름을 읽어내야 발전의 호기를 잡을 수 있다”며 “넓은 시야와 세심한 손길로 주민과 함께 성장하는 민선 8기 충주의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6·1지방선거에 대한 용인시 결과를 한 줄로 요약한 것이다. 지난 1일 막을 내린 지방선거에서 이상일 국민의힘 후보가 백군기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민선 8기 용인특례시장에 당선됐다.

용인시장 후보 득표율 비교

용인시장 후보 득표율 비교

이로써 더불어민주당은 4년 만에 지방권력을 국민의힘에 다시 내주게 됐다. 무엇보다 1995년 시장 선택 시장 선택 6월 27일 실시된 제1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이후 용인은 30년 가까이 현직 시장이 단 한 차례도 재선에 성공한 적 없어 ‘현직 시장의 무덤’ 용인은 4년 더 연장됐다.

2파전으로 치러진 용인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 이상일 후보는 48만2300표 중 26만4487표인 54.8%를 얻어 21만3162표(44.2%)를 득표한 더불어민주당 백군기 후보를 5만여 표차로 누르고 주민이 직접 선출한 첫 번째 용인특례시장이 됐다. 선거 전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의 지지율이 높았던 점을 감안하면 이변은 없었던 셈이다.

이 후보는 38개 읍·면·동 가운데 동백1·2동 등 기흥구 6개 동을 제외한 32곳에서 모두 백 후보에 이겼다. 특히 처인구는 이 후보의 압승이었다. 처인구에서 57.3%의 지지를 받은 이 후보는 시장 선택 원삼·백암·양지면과 동부동 등 4곳에서 득표율 60%를 넘겼다. 수지구에서도 성복동(66.3%)과 죽전1동(61.2%)에서 시장 선택 60% 이상 득표하는 등 6개 지역에서만 백 후보와 표 차이를 25% 이상 크게 벌렸다.

반면 백군기 후보는 기흥구 6개 동에서 이 후보에 앞섰다. 하지만 동백1동(54.2%)을 제외하고 5곳 모두 50%를 간신히 넘길 정도로 이 후보와 격차는 크지 않았다. 백 후보는 기흥구 6곳에서 승리했지만 47.0%를 얻는데 그친 반면, 이 후보는 기흥구에서 52.6%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역전된 도의원, 균형추 맞춘 시의회= 경기도의원 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의 참패로 끝났다. 4년 전보다 2석 늘어 10명을 선출하는 도의원 선거에서 민주당은 3선 도전에 나선 남종섭 후보(3선거구)와 비례대표 시의원 출신 전자영 후보가 나선 4선거구 등 단 2곳만 건졌다.

국민의힘은 처인구와 수지구 선거구는 물론, 기흥구 5선거구와 신설된 10선거구 등 8곳에서 당선자를 냈다. 4년 만에 역전된 것이다.

기흥구선거구 도.시의원 당선자들이 당선증을 받은 뒤 선관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흥구선거구 도.시의원 당선자들이 당선증을 받은 뒤 선관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4년 전 8개 모든 선거구에서 민주당 후보에게 패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 지미연(6선거구) 당선인을 포함해 김선희(7선거구)·전자영(4선거구) 당선인 등 여성 후보 3명이 도의원에 당선됐다. 4년 전에는 8명 모두 남성이었다.

용인시의원은 4년 전과 달리 절묘한 균형추를 맞췄다. 지역구 당선자 28명 가운데 15명은 민주당, 13명은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비례대표를 포함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17대15 구도가 된 것이다. 그러나 민주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함에 따라 9대 용인특례시의회 의장은 민주당에서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사안에 따라 국민의힘 이상일 시장과 갈등을 빚을 가능성도 예상된다.

한편, 지역구 후보 11명을 포함해 전체 32명 중 여성 당선자는 13명이다. 4년 전과 비교하면 여성 당선인 비율은 다소 낮아졌다. 이번 선거에서 3선 당선자는 민주당과 국민의힘 각각 4명씩 모두 8명으로 역대 가장 많다.

◇최근 선거 중 투표율 최저= 6·1지방선거 투표율은 7회 지방선거부터 21대 대통령선거까지 최근 치러진 선거 중 가장 낮은 54.2%를 기록했다. 4년 전 치러진 7회 지방선거 투표율 61.8%보다 7.6%p 낮다. 특히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을 보였던 21대 대선 79.2%와 비교하면 25.0%p 정도 차이가 난다.

7회 지선과 비교한 구별 투표율을 보면, 처인구(47.2%)는 8.2%p 떨어졌고, 4년 전 63.4%를 기록했던 기흥구는 55.5%로 7.9%p 낮아졌다. 수지구도 6.0%p 더 낮았다. 높은 대선 투표율에 비춰 투표율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지만, 대선 이후 절실함과 실망감이 표심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이다.

스타트업 바이블

1단계에서 세분화 하고 줄여나갔던 여러 시장 중 하나만 선택하고 나아가야한다.
1단계 - https://steemit.com/kr/@khdrogba/how-to-segment-market
하지만 집중을 방해하는 집착이 성공가능성을 줄인다.
맥아더의 인천상륙작전 이 성공 하듯이 하나의 거점을 잡고 탈환해야 계속 나아갈수있다.
We must choose only one market and start, We should retake one market 시장 선택 and we can advance
just like Normandy Invasion

하나의 시장을 정할떄 기준은

빨리 진입해 존재감을 드러내고 학습할수있는 장이어야 한다.
시장 선택 소규모의 시장 선택 지역에 진입해서 그부분의 점령하고 큰지역으로 나아가야한다.
How to choose target market.
The market where we can enter and show us quickly and learn.

거점시장을 정하고 자세히보면 다시또 세분화가 가능하다.

초점을 좁히는것은 좋은 결과이다. 너무 시작이 작아지는거 아닌가? 라고 고민하지말자
" 단기간+지배 " 가 핵심이다.
If we study our target market we can segment again
don't worry if it's too small market, "quick+retake" is the key point

얼마나 좁혀야되는가?

세가지 조건을 충족시킬때까지 좁혀보자
1.시장내 고객은 모두 유사한 제품을 구매한다.
2.고객에 대한 영업주기(제품생산부터 구매까지) 가 유사하고 제품기대가치도 비슷해서
영업전략을 모든 시장내 고객에게 적용가능해야한다.
3.고객들 사이 "입소문"이 존재해야 한다. 같은 협회소속 혹은 동일 지역이어야 한다.
How much we should segment?
Until satisfy those 3 terms
1.Customer in market Buy similar product
2.We can use same strategy to all customer in market
3.they have own "viral channel"

내용출처 : 스타트업바이블 Startup bible

창업을 시장 선택 할때 "이거는 많은 사람들이 보면 많이 살거야"
라고 생각할수있는데 그만큼 광고비도 많이들테고
세상에는 너무다양한 사람들이살고있기 떄문에
이사람 저사람 맞춘 제품을 만들수가 없습니다.
타겟 고객을 정하고 그에 맞춰서 진행을 해야합니다.
2017-06-15(목), 오후 2:24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