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무역 세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30일 제주포럼 세계 지도자 세션에 참여중인 청중들의 모습. ⓒ제주의소리

미국: 시카고 밀은 두 번째 세션에서 상승합니다. 콩, 옥수수 회사

싱가포르(5월 5일): 목요일(5월 5일) 시카고 밀 선물 가격이 상승세를 기록했습니다. 인도의 수출 감소에 대한 기대가 뒷받침되면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공급 격차를 메우기 위해 최근 몇 달간 판매가 증가했습니다. 대두와 옥수수 가격이 올랐다. CBOT(Chicago Board of Trade)에서 가장 활발한 밀 계약은 지난 세션에서 3% 상승한 GMT 기준 부셸당 0.8% 상승한 US$10.85(약 RM47.06)입니다.

SINGAPORE (May 5): Chicago wheat futures gained more ground on Thursday (May 5), with prices underpinned by expectations of lower exports from India which had stepped up sales in recent months to fill a supply gap left by the Russia-Ukraine war. Soybeans and corn prices rose. The most-active wheat contract on the Chicago Board of Trade (CBOT) rose 0.8% to US$10.85 (about RM47.06) a bushel as of 0037 GMT, building on 3% gain made in the last session. Soybeans added 0.8% to US$16.52-3/4 a bushel and corn rose 0.4% to 미국 무역 세션 US$7.97-1/4 a bushel. India is not moving to curb wheat exports, the top official at the Food Ministry said on Wednesday, even though hot and dry weather has curbed the country's output. India, which has seen five consecutive years of record harvests, has cut its wheat output forecast to 105 million tonnes from a February estimate of 111.3 tonnes as a sudden sharp rise in temperatures in mid-March cut crop yields. Russian wheat export prices fell last week amid higher .

미국 무역 세션

中 푸젠진화 등 기업 관계자 3명

美 마이크론 기밀훔친 혐의 기소

세션스 법무 “뻔뻔한 계략” 비판

FBI도 성명 내고 “수사 진행 중”

무역분쟁에서의 타협 분위기와는 상관없이 미국 무역 세션 첨단기술 분야에서 중국의 싹을 자르려는 미국의 행보는 오히려 거세지고 있다. 미국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 등 권력기관이 총출동, 중국 정보기술(IT) 업체의 첨단 기술 탈취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선언하고 나섰다.

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중국 푸젠진화와 대만의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및 이들 기업 관계자 3명을 미국 반도체업체 마이크론의 영업비밀을 훔친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들 기업과 관계자들이 메모리 저장장치 상품의 연구개발과 관련된 마이크론의 기밀을 빼돌리는 데 공모했다고 지적했다. 법무부는 공소장에서 중국이 제작 기술을 보유하지 못한 ‘D램’ 기술에 접근하는 데 관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2000년대 초반 한국 하이닉스반도체 인수자로 거론되기도 했던 마이크론은 미국에 본사를 둔 유일한 D램 반도체 생산업체로 이번에 유출 시도가 적발된 기술의 가치는 87억5,000만달러(약 10조원) 정도로 평가됐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도 기자회견에서 “아주 뻔뻔한 계략”이라며 중국 기업의 기술 탈취행위를 비판했다. 세션스 장관은 “중국도 다른 선진국들처럼 국제무대에서 신뢰받는 파트너가 될지, 사기ㆍ절도ㆍ폭력적인 책략을 토대로 한 부패한 경제를 운용하는 부정직한 체제로 인식될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세션스 장관은 중국 기업의 유사한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본격적인 단속에 나서겠다는 방침도 분명히 했다. 그는 “중국의 산업 스파이 행위가 급속히 증가해왔다”며 “미국 정부는 중국의 산업 스파이 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하려고 새로운 작업에 착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법무부 발표에 맞춰 수사 실무를 진행할 FBI도 별도 성명을 통해 강력한 단속을 예고했다. 데이비드 보우디치 FBI 부국장은 “FBI 지역조직 56곳 전체에서 중국 정부 차원의 행위로 추적되는 산업 정보수집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하고 심각하게 미국의 발상, 혁신, 경제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국가”라고 말했다.

외신들은 이날 조치에 대해, 미국 정부가 중국의 불공정행위와 맞서 싸우려고 내놓은 최신 움직임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전쟁과 함께 인공지능(AI)와 연료전지, 자율주행차 등 첨단분야에서 중국의 기술력이 미국 수준에 근접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 지식재산권에 대한 통제를 한층 강화해왔다. 수입물품 가격 상승 등 미국 소비자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우려해 무역분쟁에서는 타협을 모색하기 시작했지만, 첨단기술 분야에 대한 대중 압박의 고삐는 놓지 않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가 다시 한번 확인됐다는 얘기다.

미국 무역 세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 네이버밴드(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밴드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 이메일(으)로 기사보내기 다른 공유 찾기 기사스크랩하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 네이버밴드(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밴드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

[제14회 제주포럼] 세계 지도자세션 하토야마 전 총리 "미국 일방주의 안돼"

제주포럼 둘쨋 날인 30일, 세계지도자 세션에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 하인츠 피셔 전 오스트리아 대통령, 말콤 턴불 전 호주 총리,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토론자로 나섰다. ⓒ제주의소리

제주포럼 둘쨋 날인 30일, 세계지도자 세션에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 하인츠 피셔 전 오스트리아 대통령, 말콤 턴불 전 호주 총리,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토론자로 나섰다. ⓒ제주의소리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과 일방주의에 대해 세계 지도자들은 우려하고 있다.

자유무역과 다자주의를 통해 세계가 협력과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는 데 각국 전직 정상들은 동의했다.

제14회 제주포럼 이틀째인 30일 오전 11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전직 정상들이 세계지도자세션에 참여해 ‘아시아 회복탄력적 평화를 위하여:협력과 통합’을 주제로 논의를 펼쳤다.

이날 세션에는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이 좌장을 맡았고,하인츠 피셔 전 오스트리아 대통령, 미국 무역 세션 말콤 턴불 전 호주 총리,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토론자로 나섰다.

홍석현 회장은 “UN과 WTO가 세계를 이끌어가는 두 축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 미국은 이 기구의 지도자가 아닌 반대론자처럼 행동해오고 있다. 지도자 여러분들은 현 상황에서 다자주의를 활성화하는 것이 가능한지” 첫 질문을 던졌다.

말콤 전 총리는 “미국의 리더십을 포기하지 않겠다. 모든 국가는 함께 협업의 준비를 갖추고 국경없는 교역을 미국과 함께 추진해나가야한다. TPP가 주요한 사례이다. 미국이 규범을 위협한다는 것은 과장”이라며 미국의 역할과 자유무역을 강조했다.

하인츠 피셔 전 대통령 역시 “2차 대전 이후 미국이 얼마나 긍정적이고 중요한 역할을 해왔는지 인정해야 한다”며 긍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다자주의에 대해서는 “옛 냉전 시대의 미국·소련 이원 체제에서 지금은 다극적 체제가 됐다. 인간 본성자체도 다양하다. 세계적 회담, 책에서 항상 미래를 진단하지만 답은 미국 무역 세션 생각해볼 수 없다. 우리는 가치에 대해, 인권선언과 유엔의 존속 여부에 대해 합의를 도출할 필요가 있으며 인간으로서 책임을 가지고 평화로운 미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미 트럼프 대통령의 기후협정 이탈, 이란 핵합의 이탈에 대해선 인정해드릴 수 없다. 하지만 대통령과 미국민의 의지가 반드시 동일하진 않다고 생각한다. 미중 간 무역 마찰도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는데 결코 미 국민들에게 좋은 영향이 아닐 것”이라 전망했다.

또, “한중일 아세안 중심으로 호주, 인도, 뉴질랜드 등 주변국들과 함께 전세계를 뒤덮는 듯한 공동체가 함께 회의를 하게 되면 유엔에서 해결되지 않은 부분도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며 아시아 국가 중심 지역주의 공동체를 만들 것을 피력했다.

30일 제주포럼 세계 지도자 세션에 참여중인 청중들의 모습. ⓒ제주의소리

30일 제주포럼 세계 지도자 세션에 참여중인 청중들의 모습. ⓒ제주의소리

이어 홍석현 회장은 하토야마 전 총리에 미국이 참여하지 않은 채 유럽 연합처럼 아시아 버전 연합이 현실성이 있을지 질문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총리 재직 시절 동아시아 공동체 구상을 했었다”며 “미국 쪽에서 상당히 부정적으로 비판했다. 미국을 배제하는 논리라 생각해 싫어했지만 오해다. 전쟁을 하지 않겠다는 공동체 목표가 있을 때 어떤 나라든 가입해도 무관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중일 관계에 대해서는 “한중일 사이가 좀처럼 조화되지 않는 게 현실”이며 “이런 측면에서 일본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 과거 전쟁에서 잘못된 행동을 벌인 것에 대해 사죄의 마음을 계속적으로 표출하는 게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전했다.

홍 회장은 이에 “역사문제에 대해 하토야마 같은 분이 한 분만 더 계시다면 직면한 문제가 다 해결되지 않을까”라고 화답했다.

다음으로 홍 회장은 아시아는 유럽 국가들과 달리 성격, 인구 규모, 소득격차, 종교 등의 차이가 크다는 점을 들며, 이런 전제조건을 고려했을 때 어떤 형태로든 아시아 중심 공동체 추구가 가능한지 질문했다.

하인츠 피셔 전 대통령은 “어떤 형태로든 공동체 결성이 가능하려면 모든 참여가의 단결된 목표와 의지가 필요하다. 또, 긴 여정이 될 것이라는 걸 잘 알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참여에 대해서는 “미국이 공동체에 포함, 배제되는 것만이 선택지가 아니다. 미국이 처음부터 참여할 수 있을지는 모르나 다양한 옵션이 있다”고 말했다.

홍 회장은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이 주변국 입장에서는 중화주의를 중심으로 하는 신 질서 구축으로 해석될 수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고 난색하며 “일대일로 정책이 아시아 커뮤니티에 도움이 될 수 있게 주변국들이 그 역할을 중국에 만들어 갈 수 있는지” 하토야마 전 총리에게 물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동양은 서로 상당히 다르다. 정치적 가치관이 다르기에 동아시아 커뮤니티의 구성이 어렵다 했지만 우예의 정신으로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협력하는 자세가 있다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작년 시진핑 주석과의 면담을 떠올리며 “일대일로 정책의 목표가 평화 구축이라면 지지하고 싶다. 우예의 이념으로 추진했으면 한다. 중국의 한민족 DNA는 침략사상이 아니”라며 미국 무역 세션 중국이 협력과 이해의 방향으로 나아가길 염원했다.

The Science Times

[이강봉 객원기자] 이번주 산업자원부 주최로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이공계 인력양성 강화를 위한 국제회의’ 에서 한국의 과학기술혁신을 위한 방안으로 “미국과 미국 이공계 과학자들 간의 세계 지향적인 협력관계가 이루어져야 하며, 이를 위해 미국에 거주하는 한국인 연구 인력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날 ‘해외 전문인력자원의 효과적인 활용방안’이란 주제로 열린 제 4 세션 주제발표에서 김진현 한국무역협회 고문은 “국내 과학기술 혁신을 위해 종전의 한국식 스탠더드를 탈피해 세계화로 나아가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전제하고 이를 위해 “글로벌 스탠더드가 되고 있는 미국의 과학기술 문화를 적극적으로 흡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고문은 미국의 과학기술 문화 흡수에 성공한 타이완과 싱가폴, 그리고 비슷한 모델을 따라가고 있는 중국을 예로 들면서 “한국 특유의 부정적, 폐쇄적, 경직적인 과학문화를 지속할 경우 과학기술 전반의 위기가 예상되지만 반대로 미국 과학계와 긴밀한 협력이 이루어질 경우 타이완, 싱가폴을 능가하는 성공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KAIST가 노벨물리학 수상자인 미 스탠퍼드대 로버트 러플린 교수를 총장으로 선임한 것 같은 지도자급 인력 교류가 더 활발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고문은 특히 한미간의 과학교류를 위해 “미국에서 교육받은 코메리칸 연구 인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전까지 많은 재미 유학생이 있었지만 폐쇄적인 한국 분위기로 인해 양국간의 과학문화를 접목시키는 데는 실패했다”고 평가하고 “미국계 한국인 전문가들로부터의 융통성 있고 경쟁력 있는 조언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한국 과학기술계 지도자들의 과감한 결단이 요망된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한봉태 메릴랜드대학교 교수는 “최근 세계 과학기술의 패러다임이 빠른 속도로 전환하고 있다”며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한국 교육계가 이공계 인력의 양적인 측면보다 혁신과 전문성에 기초한 질적 측면을 강화해줄 것”을 제언했다.

한 교수는 “한국의 과학기술 혁신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지적 능력과 함께 과학기술인으로서의 자세, 의사소통 능력을 함께 갖춘 우수 인력 양성이 급선무”라며 “국민적 합의과정을 통해 조속히 질 높은 이공계 교육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체 댓글 (0)

한국의 첫 달궤도선 '다누리'가 8월 5일 발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다음달 5일 오전 8시 8분(현지시간 4일 오후 7시 8분)께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다누리'를 발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누리는 미국 무역 세션 당초 내달 3일 오전 8시 20분(현지시간 8월 2일 오후 7시 20분)께 발사될 예정이었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북반구 식생 생장기간 연장이 여름철 북반구 기온을 소폭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것을 국제 공동연구팀이 규명했다고 서울대가 28일 전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지구온난화로 인해 북반구에서 봄철 새잎이 나는 시기가 앞당겨졌고, 가을에는 단풍이 드는 시기가 늦어지면서 연간 식생의 생장기간이 늘어났다.

위와 소장에서 잘 소화되지 않는 녹말을 '저항성 전분'(resistant starch)이라고 한다. 이런 전분이 장(腸) 세균의 균형에 영향을 미쳐 유전성 암을 예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저항성 전분을 꾸준히 섭취하면 암 발생이 60% 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놀랍게도 이런 효과는 전분 섭취를 중단하고 10년 후까지 지속했다.

아프리카 케냐에서 극심한 가뭄에 죽는 코끼리가 밀렵으로 죽는 개체보다 20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나는 등 기후변화가 야생동물 생존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BBC와 워싱턴포스트(WP)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나집 발랄라 케냐 관광야생동물부 장관은 "지난해 밀렵으로 죽은 코끼리는 10마리도 채 안 되지만 가뭄으로 물을 먹지 못해 죽은 코끼리는 최소 179마리에 이른다"고 말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기및전자공학부 김성민 교수 연구팀이 1천개 이상 대규모 사물인터넷(IoT)을 동시에 통신할 수 있는 '밀리미터파 후방산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밀리미터파 통신은 30∼300기가헤르츠(GHz) 주파수 대역을 활용하는 통신으로, 5·6세대(5·6G) 통신 등에서 도입을 준비 중인 차세대 기술이다. 이는 넓은 주파수 대역폭(10GHz 이상)을 확보할 수 있어 높은 확장성을 제공한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암세포 사멸을 유도해 암 성장을 억제하는 단백질의 효과를 높이는 물질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UNIST에 따르면 생명과학과 김은희·강세병 교수 연구팀은 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트레일'(TRAIL) 단백질의 생체 내 효능을 획기적으로 높인 단백질 나노 복합체를 개발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단백질 복합체는 트레일 단백질의 작용을 방해하는 'EGF수용체 신호경로'를 차단하도록 설계됐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CRISPR Cas9)는 유전자를 편집하는 첨단 기술이다. 암이나 유전 질환 등을 고치기 위해 이 가위로 유전자를 편집하는 걸 크리스퍼 치료법이라고 한다. 유전자 편집은 특정한 위치의 DNA 염기서열을 잘라내고, 불필요한 염기 조각을 제거하거나 그냥 수리하거나 원하는 조각을 삽입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크리스퍼 가위의 기원은 박테리아의 면역계다.

「사타의 유사 과학 & 음모론 타파」시리즈에서는 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혹은 과학을 기반으로 하지 않은 유사과학과 음모론을 살펴보려 한다. 이 글은 「사타의 유사 과학 & 음모론 타파」 시리즈 다섯 번째 시리즈로 그동안 다루지 않았던 유사과학 및 음모론들 알아본다. 사과에는 칼륨, 유기산, 펙틴 등의 영양소가 풍부하며 고혈압 환자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과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사과 껍질에는 안토시아닌 같은 항산화 성분도 풍부하며, 우리 몸의 신진대사를 도와주기도 한다. 흔히 사과는 시간에 따라서 가려서 먹어야 한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아침 사과는 우리 몸에 도움되지만 저녁 사과는 오히려 독이 된다는 속설이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는 틀린 말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사실도 아니다.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의 첫 관측 결과는 한국 시각으로 7월 12일 오후 11시 30분(미국 동부 표준시로 7월 12일 오전 10시 30분)에 NASA TV에서 실시간으로 공개되었다. 공개된 고해상도 이미지와 분광 스펙트럼은 총 5가지로, SCAMS 0723 은하단, 뜨거운 가스 외계 행성 WASP-96b(분광 스펙트럼), 남반구 고리 성운으로 알려진 NGC 3132 성운, 슈테팡의 오중주(Stephan’s Quintet), 그리고 용골 성운의 NGC 3324 가장자리 ‘우주 절벽’ 등이 있다. 제임스 웹의 두 번째 이미지는 분광 스펙트럼의 형태로 공개되었다. 구체적으로 뜨거운 가스 외계 행성 WASP-96b의 대기에서 물이 발견되어 큰 화제가 되었다.

2018년 12월 1일 0시 0분, 대한민국에서 세계 최초 5세대 이동통신(5G)의 첫 주파수가 발사되었습니다. 그로부터 단 55분 뒤, 미국에서도 5G 전파가 발사되었죠. 5G 통신 세계 최초 상용화가 이렇게 긴박한 상황 속에 이루어진 것은 단순히 대한민국이 정보통신 강국임을 입증하기 위한 것만은 아니었습니다. 세상을 송두리째 바꿔놓을 것이라는 4차 산업혁명에 있어서 5G 통신은 그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기 될 것이기에 누구보다 앞서나가기 위한 노력이죠.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인공지능, VR, AR 등 4G만으로는 역부족이었던 4차 산업혁명의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가장 강력한 무기가 등장하게 된 것입니다.

요즘 인기몰이 중인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는 다양한 종류의 고래가 등장한다.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주인공은 고래를 통해 세상을 이해하고 사람들과 소통한다. 주로 바다에 사는 고래는 물고기처럼 유선형의 몸체를 가진 수중생물이면서도 폐호흡을 하는 포유동물이다. 전 세계적으로 90여 종이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우리 바다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코로나가 우리 식문화를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바꾸어, 온라인을 통해 가족건강도 챙기는 상품구매가 일상화되고 있다. HMR(가정간편식, home meal replacement)과 밀키트의 국내 산업규모가 5조원에 육박하고 있고, 편리성, 간편성과 영양만족도가 높은 제품군으로 성장세가 가파르다. 또한 최근 지구온난화로 넷제로(Net Zero)식품, 즉 대체육 제품이 속속 시장에 등장하고 있다. 지구온난화와 건강에 관심이 큰 비건 족을 중심으로 우리나라도 가속도가 붙고 있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CRISPR Cas9)는 유전자를 편집하는 첨단 기술이다. 암이나 유전 질환 등을 고치기 위해 이 가위로 유전자를 편집하는 걸 크리스퍼 치료법이라고 한다. 유전자 편집은 특정한 위치의 DNA 염기서열을 잘라내고, 불필요한 염기 조각을 제거하거나 그냥 수리하거나 원하는 조각을 삽입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크리스퍼 가위의 기원은 박테리아의 면역계다.

2016년 4월 27일 유럽연합(EU)은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 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을 발의하면서, 2018년 5월 25일까지 2년의 유예기간을 두었었다. EU GDPR은 정보 주체인 개인이 보호받을 수 있는 권한을 강화하면서 개인의 ‘알 권리’와 ‘잊힐 권리’ 같은 정보처리 권한을 법률로 보장함으로써, 시행일부터 현재까지 미국 무역 세션 특정 감독기관이 개인정보보호 차원에서 위법하거나 범법한 기업에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위와 소장에서 잘 소화되지 않는 녹말을 '저항성 전분'(resistant starch)이라고 한다. 이런 전분이 장(腸) 세균의 균형에 영향을 미쳐 유전성 암을 예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저항성 전분을 꾸준히 섭취하면 암 발생이 60% 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놀랍게도 이런 효과는 전분 섭취를 중단하고 10년 후까지 지속했다.

우리 몸 안에 있는 단백질 중 가장 많은 게 1형 콜라겐이다. 섬유아세포에 의해 만들어지는 이 콜라겐은 대부분의 뼈, 힘줄, 피부 등에서 발견된다. 그런데 암세포가 독특한 콜라겐을 만들어 면역계 공격을 피하는 데 이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췌장암이 생긴 생쥐 모델에 실험한 결과, 암 종양이 소량 생성하는 이 콜라겐은 특이한 구조의 세포외 기질(extracellular matrix)을 형성했다. 그러면 이 세포외 기질이 종양 내 미생물 총의 구성을 바꿔 면역계의 공격을 막았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북반구 식생 생장기간 연장이 여름철 북반구 기온을 소폭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것을 국제 공동연구팀이 규명했다고 서울대가 28일 전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지구온난화로 인해 북반구에서 봄철 새잎이 나는 시기가 앞당겨졌고, 가을에는 단풍이 드는 시기가 늦어지면서 연간 식생의 생장기간이 늘어났다.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대환 기자]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가 11월 30일과 12월 1일 이틀에 걸쳐 ‘2021 글로벌 통상환경 전망 국제 컨퍼런스’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11월 30일 오후 개최된 유럽 세션에서는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이혜민 교수, 한국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 제현정 실장, 유럽집행위원회 이그나시오 가르시아 베르세로 다자무역정책국장, 서섹스대학교 알란 윈터스 교수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브렉시트, 디지털 서비스세, 탄소국경조정 등 유럽연합(EU)의 통상정책과 세계무역기구(WTO)의 위기에 대한 논의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개회사에서 “내년부터 본격화될 각 국의 환경 정책과 디지털 정책이 국가 간 통상 갈등으로 불거질 우려가 있다”면서 “다자 차원의 통상규범 수립과 협력으로 갈등과 마찰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축사에서 “안정적으로 예측 가능한 교역 환경을 만들고 디지털, 지속가능성 등 새로운 이슈에 대한 국제질서를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WTO로 대표되는 다자통상질서를 회복시키기 위해 글로벌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패널토론에서 유럽집행위원회 이그나시오 가르시아 베르세로 다자무역정책국장은 “EU는 EU의 이익을 추구하면서도 역외 교역은 열어두는 ‘개방형 전략적 자율성(Open Stragetic Autonomy)’에 기초한 새로운 통상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면서 “이 정책은 EU 기업·근로자·소비자가 개방의 혜택을 누리는 동시에, 역외국가의 불공정 행위로부터 그들을 보호하고 공급망 다변화를 통해 미래의 도전에 대비하는 복원력(Resilience)를 강화할 것이다”고 말했다.

브렉시트에 대해 서섹스 대학교의 앨런 윈터스 교수는 “영국-EU 간의 미래관계 협상 타결을 긍정적으로 본다”면서도 “올해 말 전환기간 종료 후 단기적으로는 국경 통관의 혼란이 불가피하고 EU-영국 간 무역이 감소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한국무역협회 제현정 실장은 “내년 발효될 한-영 자유무역협정(FTA)은 브렉시트 이후 상황에 맞게 개정될 필요가 있으며 개정 협상 시 한국과 영국 간 직접운송원칙을 좀 더 유연하게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 2021 글로벌 통상환경 전망 국제 컨퍼런스 프로그램

11월 1일 오전 개최된 미국 세션에서는 대통령 선거 이후 미국의 통상정책과 세계무역기구(WTO)를 비롯한 국제무역질서 변화 등 글로벌 미국 무역 세션 통상환경의 변화와 전망에 대한 전문가들의 논의가 이어졌다.

미국 외교협의회(CFR) 제니퍼 힐만 선임연구위원은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WTO 개혁과 규범기반의 통상체제 복원을 지지할 것이다”며 “수산보조금, 디지털 통상, 투명성 강화 등 주요 사안에 대해 동맹국과의 협력을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케이토(CATO)연구소 사이먼 레스터 부소장은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을 바로잡기 위해 WTO내 다양한 규정을 활용하는 방안을 고려해볼 수 있으며 중국의 WTO 가입의정서에 대한 후속 협상이 그러한 방편 중 하나”라고 언급하며 “미국의 무역구제 조치 강화 등 기존 보호무역주의 기조는 계속될 전망인 반면 동맹국을 겨냥한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 사용은 제한적일 것이다”고 전망했다.

한편,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중계된 이번 컨퍼런스는 무역업계, 정부, 학계 관계자 등 300여명이 시청하며 한국을 둘러싼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날 컨퍼런스는 한국무역협회 유튜브 계정(youtube.com/kita1946)에서 다시 볼 수 있다.

Copyright ⓒ Since 2012 COS'IN. All Right Reserved.

#한국무역협회 #2021글로벌통상환경전망국제컨퍼런스 #미국신정부출범 #영국브렉시트 #대외통상환경큰변화 #EU #개방형전략적자율성통상정책 #미국무역구제조치강화 #다자차원통상규범수립협력 #글로벌협력강화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