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학술지
학진 등재(후보)지 목록: http://www.nrf.re.kr/biz/journal/view?menu_no=13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보험사 만기미스매칭 허용이 초래한 결과들. 이후 규제 가능성에 움찔.

종목별 외화증권투자 잔액 동향 (단위:억달러), 시가기준 기말 잔액, ( )안은 기간중 증감액

(초점) 보험사 환헤지 미스매칭 투자에 흔들린 FX스왑..판도라의 상자 열어버린 금융당국 (2014.4.22)

한국의 보험사들이 통화스왑(CRS) 시장을 통해 단기로 환헤지한 후 5년 이상 해외 장기 유동자산에 투자하는 사례가 급증하면서 금융시장의 위험 익스포저를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일부 보험사의 대규모 환헤지 롤오버 물량이 집중되면서 최근 FX스왑포인트가 급락하는 등 시장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자 시장참가자들의 위기감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해 보험사의 환헤지 미스매칭 규제를 섣불리 풀어버린 금융당국에 대한 비판도 점증하고 있다.

▲보험사 에셋스왑에 무너진 FX스왑..만기 미스매칭 투자

"최근에 단기 FX스왑이 무너진 건 일부 보험사에서 1년으로 20~30억달러 상당의 에셋(자산)스왑이 나왔기 때문"이라며 "매일 2~3억달러씩 나왔는데 신규로 들어간 게 아니라 기존 포지션을 롤한 것이다"(A사 관계자)

국내 주식시장으로 대규모 외국인 매수자금이 유입되고 있던 지난주, 외화자금동향의 가늠자라고 할 수 있는 FX스왑시장은 스왑포인트가 급락하며 홍역을 치렀다. 스왑포인트가 하락한다는 것은 그만큼 금융기관의 외화자금사정이 악화된다는 의미다.

하지만 금융기관의 외화유동성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는 게 시장과 당국의 공통된 인식이었다. 이 때문에 뭔가 다른 수급상의 이유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구심도 커졌다.

FX스왑시장을 흔든 것은 일부 보험사의 대규모 에셋스왑 물량이었다.

보험사의 투자가 통상 만기 5년 이상 해외 장기채권에 집중돼 왔기 때문에 그동안 에셋스왑도 5년 이상 테너에서 주로 이뤄졌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같은 에셋스왑이 1년, 2년 테너 등 단기 구간에 집중되고 있다.

이는 보험사들이 장기 해외 유동자산에 투자할 때 투자자산의 만기에 매칭해 헤지를 하는 것이 아니라 1년, 2년 등 단기로 환헤지한 후 롤오버하는 투자전략을 선택했기 때문에 나타난 것이다.

▲보험사, 단기자금 조달해 장기투자..금융당국이 문 열어줘

보험사들이 이같은 선택을 한 이유는 원화환산수익률 때문이다. 자산스왑의 원화환산 수익률은 외화표시채권 금리와 국내 CRS 금리를 합산한 값을 USD IRS 금리로 차감한 값이다.

미국의 스왑금리 수익률곡선이 한국의 금리 수익률곡선보다 크게 스티프닝돼 있기 때문에 단기로 헤지할수록 원화환산수익률이 커지는 것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제로 수준의 기준금리 유지 입장을 공고히하는 가운데 지난해 하반기부터 테이퍼링이 가시화되면서 글로벌 채권수익률곡선의 스티프닝이 심해지자 에셋스왑의 메리트는 더욱 커졌다. 이 때문에 보험사는 CRS 1년, 2년으로 환헤지를 한 후 만기가 돌아올 때마다 롤오버(만기 연장)를 하는 식으로 에셋스왑을 하고 있는 것이다.

보험사의 자산스왑 만기가 이처럼 짧아진 것은 지난해 6월 금융감독원의 규제완화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당시 금감원은 RBC 금리리스크를 산출할 때 해외채권 투자에 대해 만기까지 전 기간 환위험을 헤지한 경우에만 금리리스크 감소를 인정하던 규정을 바꿔 1년 이상 환위험만 헤지해도 잔존기간 전체에 대해 금리리스크 감소를 인정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당시 저금리 상황이 지속되고 있었고 여러 보험사들이 수익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며 "환위험 헤지 부분에서 보험사가 1년 단위로 헤지를 갱신할 수 있도록 하면 비용 측면에서 유리하게 헤지 전략을 가져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보험사 에셋스왑 롤오버, 외화자금시장 '시한폭탄' 가능성

문제는 지금처럼 외화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에서도 보험사의 롤오버가 집중될 경우 국내 외화자금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사실이 이번에 확인됐다는 것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2013년말 기준 보험사의 외화증권투자 잔액은 263억5천만달러에 달해 2012년보다 49억2천만달러 급증했다. 전체 증가액 중 KP 투자잔액이 전년대비 22억6천만달러, 해외채권 투자잔액이 22억9천만달러 늘어났다. 보유 채권의 만기 도래 규모를 감안하면 실제 투자액은 그 이상이 된다.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테이퍼링) 전망으로 철퇴를 맞은 글로벌 발행시장은 4분기가 돼서야 다시 살아난 바 있다. 시장전문가들은 KP(Korean Paper의) 의 원화환산수익률이 높았던 지난해 4분기에 국내보험사의 투자 비중이 더 높았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단기 테너의 에셋스왑 규모도 비슷한 규모로 늘어났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번에 기존 에셋스왑에 대한 롤오버물량에도 흔들린 국내 시장의 체력이라면 향후 에셋 물량이 더 쌓일 경우 어떤 사태가 전개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하나대투증권에 따르면 올해 예정된 만기도래 금액은 30조원에 근접해 사상최대 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직후 외화자금 조달목적의 5년만기 채권 발행이 집중되면서 올해 만기가 한꺼번에 몰렸기 때문이다.

시장에서는 보험사의 수익성 개선을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위해 환헤지 미스매칭 투자에 대한 규제를 풀어버린 금융당국의 결정이 지나치게 성급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B은행 관계자는 "현재 보험사들이 장기채 투자에 대해 계속 단기로 롤오버를 하고 있다"며 "기존의 보험사 해외 펀딩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단기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금융당국이 풀어주면서 포지션이 쌓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IMF 외환위기 때 국내 금융사들이 단기로 자금을 조달해 장기로 굴리다가 한 번 당했고 리먼사태 때 외은지점이 KTB스왑을 하다가 또 한 번 당했다"며 "이번에 보험사들이 같은 잘못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증권사의 FICC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보험사들이 CDO와 CLO를 들고 있다가 기초자산 부실과 FX 헤지 양쪽에서 모두 터지면서 심각한 위기가 있었다"며 "금감원이 단지 수익성 개선을 위해 보험사의 환헤지 미스매칭 투자 규제를 풀어버린 것은 너무 성급한 결정이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

금융위, 보험사들에 "에셋스왑 자료 제출하라"

보험사 ′미스매치′ 투자로 스왑레이트 하락 가능성 파악 (2014.7.1)

[뉴스핌=우수연 기자] 금융위원회가 최근 CRS(서로 다른 두 통화를 교환하는 스왑계약)시장에서 스왑레이트 하락의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보험사들에 에셋스왑 현황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스왑레이트란 현물과 선물 환율 간의 차이를 말한다.

1일 금융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CRS시장에서 스왑레이트가 많이 떨어지고 있는데, 이 요인으로 보험사들의 ′미스매치′ 투자 때문일 가능성도 있어서 현상을 파악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미스매치 투자 자체에 대한 검토보다는 이런 투자로 스왑레이트의 하락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살펴보겠다는 의미다. 앞선 관계자는 위안화 예금과 관련한 스왑레이트 하락의 요인도 함께 검토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같은 금융위의 검토 이유는 지난 6월 이후 보험사들의 지급여력비율(RBC) 리스크 산정 기준이 완화되면서 보험사들이 장기 해외채권에 투자해도 단기 스왑시장을 통해 환헤지(에셋스왑)를 하는 미스매칭 투자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국내 투자기관이 달러 채권 같은 해외 자산에 투자해 얻을 수 있는 수익은 달러채권 금리+국내 CRS 금리-달러 IRS 금리로 결정된다.

최근 미국 스왑시장의 수익률 곡선이 가팔라지면서 단기 구간으로 환헤지를 하게 되면 국내 기관 입장에서는 추가적인 이익을 얻을 수 있어 규제 완화 이후 국내 기관들의 1~2년 구간 에셋스왑 수요가 급증했다.

국내 투자기관의 이러한 에셋스왑 수요로 CRS 리시브 포지션이 늘면 CRS 금리와 스왑레이트는 하락하게 되는데, 스왑레이트와 CRS 금리가 크게 낮아질 경우 우리나라 외화 유동성이 이전보다 악화했다는 신호로 해석될 수 있다.

앞선 금융위 관계자는 "스왑레이트가 한동안 올랐다가 현재는 지난해 여름 수준까지 내려왔다"며 "우리 금융시장에 문제가 있는 수준은 아니지만, 방향성이 내려가는 쪽으로 작용하고 있기에, 위안화 예금 관련 헤지 수요 등 복합적으로 어떤 영향이 있는지 알아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국내 보험사의 해외증권투자 잔액은 297억달러로 1분기 동안 31억8000만달러 크게 늘었다. 이중 KP물을 포함한 해외채권 투자만 264억1000만달러에 달했다.

IRS 2~4년중심 하락, 역외손절..CRS↓ 보험사 미스매치 규제 - 이데일리 (2014.7.2)

[이데일리 김남현 기자] IRS금리가 채권랠리에 연동해 하락했다. 주요금리대가 연저점을 재경신했다. 역외세력의 손절도 나왔다.

단기쪽은 꼼짝하지 않고 있는 CD91일물 금리(2.65%)에 대한 부담감에 하락폭이 적었다. 반면 2~4년 구간으로는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CRS금리도 떨어졌다. 금융위원회가 지난달 30일 개별 보험사의 해외채 투자와 에셋스왑 미스매칭 투자 위험에 대한 규제 가능성을 내비친 영향을 받는 모습이다. 통상 1년쪽에서 나오던 보험사 에셋스왑이 어제오늘 5년쪽으로 나오는 분위기였다.

포지션이 전반적으로 무거운 점도 영향을 미쳤다. 당국의 개입물량에도 크로스 금리가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IRS 2~4년중심 하락, 역외손절..CRS↓ 보험사 미스매치 규제

2일 스왑시장에 따르면 IRS금리가 구간별로 1.5bp에서 5.5bp까지 하락했다. 6개월물이 1.5bp 하락한 2.590%로 2010년 5월26일 2.55% 이후 4년1개월여만 최저치를 경신했다. CD91일물과의 역전폭도 6bp로 지난해 5월14일(-6.5bp) 이후 1년2개월만에 최대치였다. 9개월물도 2.5bp 하락한 2.573%로 2009년 6월1일이후 역대 최저행진을 이어갔다.

1년물 또한 3.2bp 내린 2.560%로 2009년 2월16일 2.54% 이후 5년 5개월만에 최저치를 보였다. 3년물은 5.5bp 하락한 2.618%로 작년 5월16일 2.58% 이후 1년2개월만에 가장 낮았다.

5년물과 7년물도 4.7bp씩 떨어진 2.743%, 2.833%로 각각 작년 5월28일 2.71%, 2.80% 이후 1년1개월만에 최저치였다. 10년물 또한 4.3bp 떨어진 2.953%로 역시 지난해 5월28일 2.92%이후 가장 낮았다.

IRS 2~4년중심 하락, 역외손절..CRS↓ 보험사 미스매치 규제

본드스왑은 타이튼됐다. 1년구간이 0.8bp 좁혀진 0.3bp로 지난달 20일(0.1bp) 이후 10여일만에 정상화됐다. 3년구간도 2.9bp 타이튼되며 3.8bp를 보였다. 5년구간 역시 3.3bp 줄며 -4.3bp를 기록, 지난달 20일 -3.8bp 이후 10여일만에 타이튼됐다. 10년구간 또한 3.7bp 축소된 -13.7bp로 2013년 10월23일 -13.3bp 이후 8개월만에 타이튼이다.

CRS금리가 구간별로 1bp에서 3bp까지 떨어졌다. 1년물이 1bp 하락한 1.770%로 작년 8월7일 1.74% 이후 11개월만 최저치를 보였다. 3년물도 2.5bp 떨어진 1.825%로 2월10일 1.805%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이후 5개월만에 가장 낮았다.

5년물과 7년물, 10년물은 3bp씩 떨어져 각각 2.070%, 2.255%, 2.395%로 거래를 마감했다. 각각 전년 8월20일 2.02%, 2.25% 이후 9개월만에, 작년 8월16일 2.36% 이후 10개월만에 최저치였다.

스왑베이시스는 타이튼 반전했다. 1년테너가 2.2bp 줄어 -79.0bp를 보였다. 전일에는 -81.3bp를 기록하며 4월16일 -81.8bp 이후 2개월보름만에 와이든된 바 있다. 3년테너가 3bp 축소되며 -79.3bp를, 5년테너가 1.7bp 줄어 -67.3bp를 기록했다. 10년테너 역시 1.3bp 축소된 -55.8bp로 거래를 마쳤다.

한 외국계은행 스왑딜러는 “전일 공개된 6월 금통위 의사록이 7월에도 인하할 수 있다는 기대를 키운 것 같다. 채권금리가 워낙 하락하다보니 IRS도 이에 연동했다. 단기쪽은 CD91일물 금리가 그대로여서 하락에 제한이 있었다. 이에 따라 2~4년 구간 금리가 가장 많이 눌렸다”며 “CRS는 에셋플로우가 전체적으로 우위였다. 4년이상 5년쪽에서 물량이 나왔다. 이에 따라 2-4년 크로스 스프레드가 많이 눌렸다”고 전했다.

또다른 외국계은행 스왑딜러는 “최근 몇 달사이 당일로 이렇게 금리가 하락한 것은 오랜만이다. 숏커버도 나왔다. IRS쪽에서도 특히 역외쪽에서 기존 2년 페이를 오퍼로 꺾었다. 미금리 상승에도 개장부터 장이 밀리지 않았던 것에 대해서 확인된 건 없지만 구조화채권콜 내지 아침부터 역외 숏커버가 많았다는 설이 나돌았다”며 “6개월금리는 CD금리와 역전폭이 6bp차로 벌어져 하락폭이 크지 않았다. 2~3년 중심으로 커브가 더 내려오는 양상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CRS금리는 최근 반등시도에도 결국 빠지는 흐름이다. 당국이 보험사의 미스매치를 보겠다는 말이 크로스 하락압력으로 작용하는 듯 싶다. 보험사가 에셋스왑을 할 때 주로 1년물이었지만 어제오늘은 5년물이 주를 이루고 있다. 같은 1억불이라도 1년과 5년물은 영향이 다르다”며 “1년쪽도 위안화(CNH)예금과 중공업물량, 선물환 포지션 한도를 많이 채운 은행들로 무거운 분위기였다. 1년물 금리가 튀어있어 뭔가를 리시브한다면 관련구간이 매력적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당국 개입이 매일 들어오고 있지만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학술지 (2015.03.01~2016.02.28)

국내 학술지
학진 등재(후보)지 목록: http://www.nrf.re.kr/biz/journal/view?menu_no=13

Firm Size and Economic Growth in China
이근 | Shanji Xin(참여대학원생) | 국제학연구소 | JIAS | 22(1) | pp.93~112 | 2015.06

주택가격이 소비에 미치는 영향: 주택담보대출 차주의 미시패널데이터를 활용하여
최성호 | 송상윤(참여대학원생) | 김영식 | 한국은행 | 경제분석 | 21(2) | pp.1~27 | 2015.06

소파동 분석을 통해 살펴본 유가가 GDP 및 물가에 미치는 영향
이창민 | 홍지민 | 한국자료분석학회 | Journal of The Korean Data Analysis Society | 17(4) | pp.2025~2034 | 2015.08

Entrepreneurship, Youth Unemployment and Macroeconomic Policy: Lessons from Korea and Spain
장태석 | Stephen Sacht | 한독경상학회 | 경상논총 | 33(2) | pp.1~22 | 2015.06

A Study of Downward Nominal Wage Rigidity in Korea
이미혜 | 나수미(참여대학원생) | 경제연구소 | Seoul Journal of Economics | 28(2) | pp.213~236 | 2015.05

자본계정 자유화와 경제성장: The Threshold Estimation Approach
송상윤(참여대학원생) | 한국국제경제학회 | 국제경제연구 | 21(3) | pp.1~22 | 2015.09

예대금리차 결정요인 모형의 측력 비교 연구-Ridge, LASSO 및 Elastic Net 방법론을 중심으로-
송상윤(참여대학원생) | 금융지식연구소 | 금융지식연구 | 13(3) | pp.41~65 | 2015.12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 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 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RISS 보유자료

해외전자자료

개별검색 DB 통합검색이 안되는 DB는 DB아이콘을 클릭하여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이용 대상 : RISS의 모든 해외전자자료는 교수, 강사, 대학(원)생, 연구원, 대학직원에 한하여( 로그인 필수) 이용 가능

- 구독대학 소속 이용자: RISS 해외전자자료 통합검색 및 등록된 대학IP 대역 내에서 24시간 무료 이용

- 미구독대학 소속 이용자: RISS 해외전자자료 통합검색을 통한 오후 4시~익일 오전 9시 무료 이용

※ 단, EBSCO ASC/BSC(오후 5시~익일 오전 9시 무료 이용)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클러스터 시스템의 각 노드에 존재하는 메모리들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하여 네트워크 메로리의 개념이 등장하였으며 빈번하게 디스크를 접근하는 응용분야에서 속도 향상을 위해 사용될 수 있다. 이는 전통적인 메모리 계층(hierarchy) 구조인 메로리와 디스크 사이에 네트워크 메모리를 추가함으로써 얻어진다. 본 논문에서는 웹 서버 클러스터를 대상으로 문서의 접근 유형에 대한 사전 정보를 요구하지 않고 실제적으로 구현 가능하며 다양한 웹 문서 접근 확률 분포 값에 대하여 우수한 사용자 응답시간을 가지는 메로리 관리 기법을 제안하고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제안된 방식의 우수성을 검증하였다. The concept of network memory was introduced for the efficient exploitation of main memory in a cluster. Network memory can be used to speed up applications that frequently access large amount of disk data. In this paper, we present a memory a management algorithm that does not require prior knowledge of access patterns and that is practical to implement under the web server cluster, In addition, our scheme has a good user response time for various access distributions of web documents. Through a detailed simulation, we evaluate the performance of our memory managment algorithms.

KCI등재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Purpose - This paper aims to investigate the properties of crude oil based derivative security (DLS) focusing on step-down type for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its risk. Design/methodology/approach - Kernel estimation is conducted to figure out statistical feature of the process of oil price. We simulate oil price paths based on kernel estimation results and derive probabilities of hitting the barrier and early redemption. Findings - The amount of issuance for crude oil based DLS is relatively low when base prices are below $40 while it is high when base prices are around $60 or $100, which is not consistent with kernel estimation results showing that oil futures prices tend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to revert toward $46.14 and the mean-reverting speed is faster as oil price is lower. The analysis based on simulated oil price paths reveals that probability of early redemption is below 50% for DLS with high base prices and the ratio of the probability of early redemption to the probability of hitting barrier is remarkably low compared to the case for DLS with low base prices, as the chance of early redemption is deferred. Research implications or Originality - Empirical results imply that the level of the base price is a crucial factor of the risk for DLS, thus introducing a time-varying knock-in barrier, which is similar to adjust the base price, merits consideration to enhance protection for DLS investors.

KCI등재

본 연구는 외화표시자산에 투자를 함에 있어 그 수익률에 중요한 영향을 주는 환 위험을 헤지하는 것과 관련하여, 어떤 만기의 통화 선물을 이용하는 것이 더 유리한지에 대해서 분석한다. 이를 위해 단기상품으로 롤오버 헤지를 했을 때의 수익률과 투자자산의 만기와 매칭되는 상품으로 헤지를 했을 때의 수익률의 차이를 롤오버 헤지 순수익 (RHNP: Rollover Hedge Net Profit)으로 정의하고, 무차익거래 조건에 기반하여 RHNP를 다양한 방식으로 분해함으로써 이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여러 가지 요인들을 정리하였다. 본 연구에서 고려한 요인들은 현재 시점에서의 포워드 기간 프리미엄, 미래 시점에서의 단기 포워드 프리미엄들, 내외 금리차, CIP(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Covered Interest rate Parity)에서 벗어나는 부분, 환 리스크 프리미엄 부분, 그리고 환율변동에 대한 기대 부분이다. 실증분석에 따르면 단기상품으로 롤오버 하는 헤지 전략이 평균적으로 더 유리하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었으며, RHNP에 유의미한 영향을 주는 요인은 CIP에서 벗어나는 부분으로서 차익거래기회와 관련된 부분이었다. 이에 따라 본 연구에서는 롤 오버 헤지 전략이 더 유리하다는 결과가 도출된 이유가 단기 통화 선물시장이 중장기 시장에 비해 더 효율적으로 작동하기 때문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하였다. This paper investigates the choice of the expiry of hedging instruments in Won/Dollar futures market as the hedge performance is one of the essential components which determine the returns on foreign investment. For this, we define ‘Rollover Hedge Net Profit’ (RHNP, hereafter) as the difference between the return from rollover hedge strategy and that from duration-matching hedge strategy. Based on various representations of no-arbitrage condition, we decompose the RHNP into economically meaningful factors: current forward term premium, future forward premiums, interest rate differentials, deviations from the CIP condition, currency risk premium and expectation on the change in exchange rate. The empirical results suggest that in average, the hedge strategy which rolls over the futures of short expiry is more profitable than duration-matching hedge strategy for domestic investors. Among various factors, deviations from the CIP condition are shown to be the most significant driving force of RHNP and they are, conceptually, related to arbitrage opportunities. This result implies that relative profitability of the roll-over hedge strategy stems from the difference in the degrees of efficiency between the short expiry futures market and medium- or long-term expiry futures market.

ScienceON Chatbot

(An) Empirical Study on the Usefulness of Immunization Strategy in Korean Bond Market

한국 자본시장은 1997년 외환위기 이후에 많은 변화를 경험하였다. 우선 채권시장을 포함한 자본시장은 IMF관리 계획 아래 전반적인 자본시장제도, 시장하부구조, 시장참가자, 그리고 자산가격결정 등에 있어서 국제적인 표준에 맞게 크게 개선되었다. 국내 기관투자가나 개인 투자자들은 이제 본격적으로 선진투자기법으로 무장한 외국투자자들과 한국자본시장에서 경쟁하게 되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국내투자자들은 과거와 달리 투자행태에 있어서 주요한 변화를 보이고 있다. 즉 종전에 수익성 위주의 투자행태에서 위험과 수익을 동시에 고려한 투자의사 결정이.

한국 자본시장은 1997년 외환위기 이후에 많은 변화를 경험하였다. 우선 채권시장을 포함한 자본시장은 IMF관리 계획 아래 전반적인 자본시장제도, 시장하부구조, 시장참가자, 그리고 자산가격결정 등에 있어서 국제적인 표준에 맞게 크게 개선되었다. 국내 기관투자가나 개인 투자자들은 이제 본격적으로 선진투자기법으로 무장한 외국투자자들과 한국자본시장에서 경쟁하게 되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국내투자자들은 과거와 달리 투자행태에 있어서 주요한 변화를 보이고 있다. 즉 종전에 수익성 위주의 투자행태에서 위험과 수익을 동시에 고려한 투자의사 결정이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채권시장에서도 개인투자가나 채권 포트폴리오 관리자들은 채권을 매입하여 투자기간동안 보유하는 만기보유에서, 투자시점에서 설정한 목표수익률을 달성하기 위하여 소극적인 투자전략과 함께 적극적인 투자전략을 실행하고 있다. 이러한 기관투자가의 투자행태의 변화는 개인투자자의 다양한 요구에 부합하는 결과이며, 나아가 적극적으로 채권투자전략을 연구, 개발하여 선진 투자기관들과 경쟁할 수 있는 금융 신상품의 개발도 절실하게 요구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국내 자본시장에서 주식시장과 달리 상대적으로 연구가 미진하였던 채권투자전략에 대해 연구해보고, 그 중에서도 채권투자전략의 가장 기초가 되는 채권면역전략을 국내 적용하여 그 결과를 실증 분석해 보았다. 채권 포트폴리오 관리자는 채권 포트폴리오를 관리할 때 여러 가지 위험 중에서 투자기간 동안에 이자율이 변동하여도 목표수익률을 어떻게 달성하느냐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자율이 어떻게 변하여도 궁극적으로 목표수익률을 달성하는 채권투자전략으로는 가중평균만기(duration)를 이용한 채권면역전략 (bond immunization strategy)이 있다. 이 전략은 목표투자기간과 채권 포트폴리오의 가중평균만기를 일치시킴으로써 가능하다. 채권의 특성상 이자율이 상승하면 채권가격은 하락하지만 미래에 발생하는 이자 금액의 재투자수익은 증가한다. 반대로 이자율이 하락하면 채권가격은 상승하지만 재투자수익은 감소한다. 이렇게 이자율이 변동하는 경우 가격변동위험과 재투자위험은 서로 상반된 효과를 가지고 있으므로 이를 이용한 투자전략이 가중평균만기를 이용한 면역전략의 핵심 내용이다. 한국채권시장에서도 채권면역전략의 유용성이 입증된다면 침체되어 있는 채권형 펀드 상품개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고 나아가 국내 채권시장의 효율성도 어느 정도 가늠해 볼 수 있다. 이 점에 착안하여 한국채권시장에서 2000년 이후 자료를 이용하여 실증분석을 실시하였다. 채권면역전략의 한계점과 실증분석의 한계점에도 불구하고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연구 대상기간 동안 실증 분석한 결과 실현수익률 면에서는 채권면역전략, 만기일치전략 그리고 롤오버전략의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채권면역전략과 만기일치전략은 목표수익률을 초과 달성하였지만 롤오버전략은 목표수익률에 미달하였다. 둘째, 실현수익률의 표준편차는 롤오버전략, 만기일치전략 그리고 채권면역전략의 순으로 작게 나타났고 만기일치전략과 채권면역전략의 표준편차의 차이는 0.06%로 나타났다. 셋째, 기간별 목표수익률과 실현수익률 차이의 표준편자는 만기일치전략, 채권면역전략 그리고 롤오버전략의 순으로 작게 나타났다. 넷째, 만기일치전략과 채권면역전략의 양자 택일을 위하여 가설을 검증한 결과 채권면역전략이 우월한 것으로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검정 되었다. 이상과 같은 실증분석 결과는 다음 두 가지 요인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 하나는 연구 대상기간 동안 시장금리가 지속적으로 하락 하였다. 그리고 수익률곡선이 우 상향하는 모양을 유지하여 잔존기간이 짧을수록 수익률의 하락세는 지속되었다. 또 다른 요인은 포트폴리오 구성 시점에 편입된 채권의 표면금리가 편입수익률보다 낮았다. 이것은 만기일치전략과 채권면역전략의 가정에서 차이가 난다. 즉 금리 하향기에 채권면역전략은 가중평균만기와 목표투자기간을 일치시키고 6개월마다 재조정함으로써 만기일치전략에 편입된 채권보다 면역전략에 편입된 채권의 만기가 더 길기 때문에 투자수익률이 높게 실현된 것으로 분석 되었다. 하지만 채권면역전략에 대한 선행 연구 결과에 의하면 금리 상승기에도 유용성 입증되었다. 이상의 결과를 종합하면 분석 기간이 짧고, 이용 가능한 실증자료가 빈약하다는 한계점에도 불구하고 한국 채권시장에서 채권면역전략이 유용하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 따라서 채권 포트폴리오 관리자들은 채권면역전략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한국 채권시장에서 이를 토대로 다양한 투자기법을 개발하여 실제 채권형 펀드에 적용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Abstract

Korean capital market including bond market has experienced a number of changes after foreign currency crisis in 1997. It has improved the trading rules, trading customs and market infrastructure to cope with global standard under IMF programs. One of the meaningful changes is that participants in c.

Korean capital market including bond market has experienced a number of changes after foreign currency crisis in 1997. It has improved the trading rules, trading customs and market infrastructure to cope with global standard under IMF programs. One of the meaningful changes is that participants in capital markets start to place investment risk ahead of return from securities. This change in investment behavior resulted from the bankruptcy of some local banks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as well as insolvency of large conglomerates in 1997 that had never happened before in local market. This study aims at testing and verifying the usefulness of immunization strategy in Korea bond market that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investment strategies. Bonds may generally expose an investor to one or more of the following risks such as interest-rate risk, reinvestment risk, default risk, inflation risk, and call risk. Among these risks, interest-rate risk is by far major risk faced by investor in bond market. The others can be removed from diversification of bonds. Concerning the interest-rate risk, bonds have price risk and reinvestment risk when interest-rate changes. These two risks have trade-off relationship. To take advantage of trade-off effect between price risk and reinvestment risk, bond portfolio manager can avoid the risks by using the concept of bond duration introduced by F.R Macaulay. A strategy based on these offsetting effects is called immunization. Is the Bond immunization strategy feasible in Korea bond market? If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it is feasible, it is able to guarantee promised yield regardless of any interest rate change for the planning period. In order to test and verify the immunization strategy in Korea bond market, we need some assumptions as follow: First, 10 bond portfolios consisted of corporate bonds with six-month coupon was constructed from Jan.2000 to Oct. 2000 by each month. All funds were invested in bonds as a bullet type at the initial investment times. The planning period was two years. Second, the target or promised yields of each fund were the monthly average market rates at the time of establishing funds. The Market rates of corporate bond by KSDA (Korea Securities Dealers Association) were applied for the valuation of portfolios to count realized yields every six-month. Third, maturity matching strategy and rollover strategy were implemented to each portfolio to compare and analyze the results of immunization strategy. Maturity strategy was to buy bonds with maturity to the end of planning period at the time of investment. In addition, coupon and repayment from bonds were reinvested in the same bonds subsequently. Rollover strategy was to invest in 1-year bonds and then repayment as well as coupon was rolled over to the same bonds. On the other hands, immunization strategy was implemented by matching portfolio duration to planning period. The duration of each portfolio was rebalanced every six month at market rate. The empirical results present as follows: The realized yields of both Immunization strategy and maturity strategy exceeded the promised yields for all planning periods, but the yield of rollover strategy did not. Immunization strategy was superior to maturity strategy by testing the statistics such standard deviation, t-test. These results might be derived from two factors. The one is the continuous downward trend of market rate for the objective period. The other is that coupon rate was lower than market rate at the beginning of planning periods. Although this study has some constraints and assumptions, it is empirically verified that immunization strategy is feasible and useful to achieve promised yields under any interestrate fluctuation. Furthermore, it is to conclude indirectly that Korea bond market has become efficient in terms of term structure of interest rate for the recent years.

#채권시장 가중평균만기 면역전략 채권투자 채권투자위험 이자율변동위험 채권볼록성 bond market duration immunization strategy bond investment investment risk interest-rate risk convexisity;

롤오버와 만기매칭 비교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시중은행들이 은행채 발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저금리 기조, 머니무브(은행 예금이 고수익성 투자처인 주식이나 코인으로 이동하는 현상) 등으로 예금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인 대출자금 조달을 위해 은행채 발행으로 눈을 돌린 것이다. 은행들은 중장기적 대출자금을 보다 안정적으로 수급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하지만, 향후 조달비용이 늘어나면 캐피탈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와 마찬가지로 조달 금리와 연동해 대출금리가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1~4월 4대 시중은행(신한·국민·하나·우리)의 은행채 발행량은 11조3600억원으로 전년동기(9조2800억원)대비 2조800억원(22.41%) 늘었다.

신한은행의 채권 발행량이 4조34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우리은행 3조2500억원, 국민은행 2조200억원, 하나은행 1조7500억원 순으로 많았다. 국민은행의 발행량이 유일하게 전년동기대비 1조6600억원 줄어들었고, 이를 제외한 3개 시중은행의 발행량은 최소 6500억원에서 2조4100억원까지 늘어났다. 국민은행의 경우 올 들어 차환(롤오버) 수요가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반적으로 은행의 채권 발행은 대출자금 조달, 만기도래 채권 차환 등의 목적을 갖는다. 그러나 최근에는 예금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요구불예금의 불안정성이 커지면서 대출자금을 안정적으로 조달하기 위해 은행채를 발행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

보통 은행권은 대출자금의 80~90%를 예금에서 조달한다. 이중 요구불예금은 일정 기간 자금을 묶어 두는 예·적금과 달리 언제든지 돈을 인출할 수 있는 수시입출금통장 등에 예치된 자금이다. 과거에는 예·적금보다 낮은 금리로 수신을 늘릴 수 있는 조달처였지만 현재는 머니무브로 인해 언제든 빠질 수 있는 자금의 성격이 짙어졌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저축성예금 증감 추세는 은행마다 엇갈리지만, 머니무브가 공통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요구불예금 변동성이 커졌다고 판단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예금의 불안정성이 커진 것과 반대로 지난해 이후 은행권의 코로나19 대출은 증가하는 추세다. 문제는 하반기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조달비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이는 곧 은행의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여신전문금융채권(여전채)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고, 여전채 금리 수준에 연동해 대출금리를 산정하는 캐피탈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의 조달 구조와 유사해지기 때문이다.

은행권은 예금 추이에 따라 은행채를 발행하는 것은 일반적인 것으로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또 각 은행별 상황에 따라 만기도래 채권을 차환하기 위한 목적, 하반기 금리상승 이전에 자금을 선조달하려는 목적 등 발행 목적이 다양하다는 것. 신한은행의 한 관계자는 "상반기 조달금액이 가장 많았던 배경에는 5월 만기도래하는 회사채 5조원 가량을 차환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경색됐던 채권 발행이 지난해 6월 이후 늘어난 영향과 저금리일 때 선제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려는 움직임 등이 복합적으로 반영됐다"면서도 "최근 안정적인 자금조달 수단이었던 요구불예금의 변동성이 커지는 반면 대출 수요는 늘어나 전반적으로 외부 조달 필요성이 커진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