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오버 환율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주경제 노경조 기자=만기별 장단기 금리는 제자리를 찾았지만 외국인의 국채선물 포지션에 따라 현물이 움직이는 왝더독(Wag the dog)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아울러 연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는 가운데 오는 12월 만기를 앞둔 국고 9-4호에 대한 프랭클린템플턴의 롤오버 여부에 눈길이 쏠린다.

28일 채권시장에 따르면 템플턴이 보유한 국고채 중 12월10일에 만기가 도래하는 규모는 3조9000억원으로 국고 9-4호가 이에 해당한다. 외국인이 보유한 9-4호 잔량 5조5000억원 중 대부분을 템플턴이 갖고 있는 것이다. 또 통화안정증권(통안채) 2천억원도 같은 달 만기가 예정돼 있다.

템플턴의 대량만기는 국내 채권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한다. 지난해 9월 28일, 템플턴이 3년 만기 국고채 9-2호를 2530억원 롤오버 환율 규모로 매도한 사실이 확인되자 채권금리가 15bp 이상 오르며 혼란을 겪은 바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원화채권에서 빠져나갈 요인이 딱히 없으며 템플턴이 장기투자기관임을 고려하면 무난한 롤오버가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템플턴은 소량이지만 국내 채권시장에 꾸준히 자금을 유입하고 있으며 아직 만기에 대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박혁수 현대증권 채권전략팀장은 “과거에도 (대량만기 도래 시) 상당 부분 재투자했으며 원화 강세 등 시장 상황을 본다면 원화채권에서의 자금 이탈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정경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템플턴은 외국 중앙은행과 더불어 대표적인 장기투자기관”이라며 “만기를 앞둔 국고채는 유동성이 거의 없는 비지표물이므로 장기투자의 관점에서 보면 주안점은 롤오버 여부가 아닌 장기저성장에 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최근 원/달러 환율이 1100선 아래로 내려가면서 환차익 매력이 부각되는 점에 대해서 “원화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본다”며 “약세 전망이 나오더라도 외국계 자산운용사들은 차익실현을 하겠지만 장기투자기관의 경우 환율 변동성으로 인해 롤오버가 무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환율급변에 보험사 수익악화 우려

환헤지 비용 증가, 운용자산이익률 낮아지고 손실확대
원화가치 하락에 증거금 추가요구하는 '마진콜' 위험도

코로나19로 인한 환율급변과 각국의 금리인하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환 리스크에 따른 보험사의 손실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 환헤지 비용 증가…환헤지 만기 짧은 보험사 발등에 불

환헤지 비용 증가는 해외투자 비중이 높은 보험사와 상대적으로 환헤지 만기가 짧은 중소사들에 집중될 것으로 분석된다. 환헤지 계약을 한 경우 환율변동에 따른 손실 위험이 없지만 문제는 보험사가 투자한 해외자산의 만기 대비 환헤지의 만기가 짧다는 점이다.

헤지한 상품의 만기가 돌아오면 다시 롤오버(만기연장)를 해야하는데 환율변동이 커지면서 부담이 늘고 있는 것. 특히 중소형보험사들은 1년 미만의 단기 환혜지 계약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말 기준 1년 이상 장기 환헤지 계약 비중은 대형 생보사의 경우 82.8%, 중소형생보사는 48.9%로 절반이 채 되지 않는다. 손보사들은 대형손보사들도 장기 비중이 72.1%에 그쳤고 중소형손보사들은 51.0%에 머물렀다.

일부 중소사는 만기가 3개월 미만인 비중이 70%를 넘고, 대형사 일부에서도 만기가 1년 미만인 비중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사들이 이처럼 환헤지 만기를 짧게 가져가는 것은 비용 때문이다. 환헤지 비용은 만기가 짧을수록 저렴하고, 만기가 길수록 비싸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으로 만기 3개월 환헤지 비용(통화선도환 롤오버 전략을 1년간 적용한다는 가정)은 1조8000억원, 만기 1년 통화스와프의 환헤지 비용은 2조110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환율급변으로 만기를 짧게 가져가 비용을 줄이려 했던 보험사들이 오히려 더 큰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임준환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단순히 달러가치가 올라가는 것은 금리조정으로 해결되지만 코로나19로 변동성이 커지고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모두 달러를 확보하려다 보니 '달러 가뭄'으로 자금조달이 어려워 환헤지 비용이 올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각국의 기준금리 인하와 환율변동폭이 커지면서 시장에서 이미 환헤지 비용이 높아진 상태”라고 말했다.

환헤지 비용이 커지면 현재 3%대 초반에 머물고 있는 운용자산이익률은 더 낮아지게 된다. 650조원을 넘어서는 전체 생보사 운용자산 규모를 감안하면 수백, 수천억원의 자산운용 수익이 줄어들 수 있다는 얘기다. 이는 결국 보험사의 실적감소로 이어진다.

임 위원은 "해외투자비중이 큰 회사는 물량이 큰 만큼 환헤지 비용 증가에 따른 손익 영향이 클 수밖에 없고 비용문제로 만기를 짧게 가져간 중소형사들도 피해가 클 것으로 보인다"며 "금리인하가 지급여력비율 등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이 더 롤오버 환율 큰 것과 달리 환율을 비용증가와 자산운용수익률을 낮춰 수익악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 '마진콜' 공포…증거금 확대 부담도 커

늘어난 환헤지 비용뿐 아니라 추가 증거금 부담이 더 큰 문제로 다가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환헤지 거래시 장외거래에서 계약을 준수하지 못할 것을 대비해 증거금을 요구하는데 환율변동성이 커짐에 롤오버 환율 따라 기존 담보가치가 낮아졌다고 보고 증거금을 더 내라고 요구할 수 있어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자금을 쌓아둬야 한다는 것이다. 이른바 '마진콜' 위험이 있다는 얘기다.

임 위원은 "추가 증거금을 한국 국채가 아닌 달러로 요구할 경우 보험사들은 달러 유동성 문제에 더 크게 노출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달러/원 환율 상승으로 추가증가금을 달러로 요구할 경우 원화를 외환시장에 팔아 달러를 확보해야하는데 이 과정에서 달러 가격이 더 폭증할 수 있어 비용증가의 악순환에 고리에 놓일 수 있다. 때문에 해외투자 비중이 높은 회사들은 마진콜을 대비해 추가적인 유동성 자산을 확보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병건 DB금융투자 연구원은 "금융위기 당시 원화약세에 따른 증거금이 늘어나면서 삼성생명, 교보생명과 같은 대형 보험사들도 어려움을 겪은바 있다"며 "환율이 급변동하면서 환헤지 환경이 달라지고 있는 만큼 증거금 증가에 따른 보험사들의 비용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자본여력이 어느정도 있는 대형사는 위기를 넘길수 있겠지만 환헤지 비용이 증가하고 영업경쟁력을 위해 대형사 대비 고금리 정책을 펴왔던 중소형사들은 역마진과 운용자산이익률 하락 등 다방면의 부담이 더 클 것"이라며 "미국, 유럽은 코로나19가 이제 시작된 단계로 보험업계가 올해 목표를 새로 짜는 등 장기적 관점에서 대처방안을 내다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

▶ 외화유동성 경색의 원인은 글로벌 신용경색, 국내 파급경로는 외채의 롤오버 문제 ■ 글로벌 금융불안으로 외화차입 여건이 대폭 악화됨에 따라 국내 외화유동성이 급격히 악화 ● 리먼브라더스의 파산보호 신청 이후 글로벌 신용경색이 확대됨에 따라 그 여파가 국내에 파급되어, 외화표시 채권 가산금리, 달러 콜 금리 등 외화차입 관련 모든 장단기 금리가 폭등 ● 여기에 환율 급등에 따른 파생상품 관련 손실을 현재화하는 과정에서 대규모 달러 수요가 증가하는 반면에 불안심리에 따른 달러 매도 물량의 급감으로 현물환 시장에서 달러 롤오버 환율 품귀 현상 발생 ■ 최근 국내 외화유동성이 악화된 배경에는 크게 증가한 단기 외채의 롤오버 문제가 존재 ● 최근 2~3년 간 조선업의 수주 증가 및 투신사들의 해외 증권투자 증가에 따라 환헤지를 위한 선물환매도가 급증하는 가운데, 카운터파티인 은행은 대규모의 외화자금을 단기 위주로 차입 ● 선물환 매도가 해소되는 데는 2~3년이 걸리는 반면 외화자금은 단기로 차입하여 기간 미스매칭 문제 발생. 결국 글로벌 신용경색으로 롤오버가 힘들자 국내 외화유동성이 급격히 악화 ▶ 중장기 외화유동성 여건의 개선이 기대되나, 단기적으로 유동성 경색 기간이 중요 ■ 기존의 선물환 매도 수출대금의 유입 등으로 외화차입 압력은 상당히 완화될 전망 ● 국내 조선사들의 본격적인 선박 인도로 국내에 유입되는 선박대금이 증가하면서 단기 외채의 롤오버 부담이 대폭 완화되는 한편, 해운경기 둔화 및 글로벌 금융불안으로 인한 선박수주 둔화와 해외 펀드투자 위축 등에 따라 선물환매도 수요는 점차 감소할 것으로 예상 ● 여기에 외국인들의 국내 주식매도세가 다소 완화되는 한편 재정거래 차원의 채권투자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어 국내 외화유동성 여건은 크게 개선될 것으로 판단 ■ 중장기 차원의 외화유동성 개선 가능성에도 불구 단기적으로 정부의 유동성 공급은 필수적 ● 지금의 외화유동성 악화는 국내 펀더멘털 차원에서의 구조적 문제점을 반영한 것이라기보다는, 외화차입 급증과 기간 미스매칭에서 비롯되는 마찰적인 문제라고 할 수 있음 ● 하지만 외화유동성 공백이 장기화될 경우 국내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전반에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단기적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외화유동성 공급 등 안전장치의 확보가 절실

▶ The spread of the global credit crunch to Korea and difficulties in rolling over foreign debt are the cause of the recent foreign currency liquidity crunch ■ Long and short-term interest rates related to foreign currency financing are surging, reflecting a rapid deterioration in Korea’s foreign currency liquidity ● Following the collapse of Lehman Brothers, long and short-term interest rates for foreign currency debt have surged. This indicates a rapid deterioration in Korea’s foreign currency liquidity. ● In addition, mounting losses on FX-related derivatives such as KIKO caused by the surging exchange rate have driven large-scale demand for dollars in the Korean FX market. This, combined with other negative factors, have further exacerbated the foreign currency liquidity problem. ■ The global credit crunch has spread to Korea by way of the rollover of short-term foreign debts, and in order to alleviate the foreign currency liquidity problem in Korea, the global money market crunch must recede ● Over the past 2~3 years, new orders for Korean shipbuilding firms and rising investments in foreign securities by investment trust companies have driven growing forward exchange sales. Banks, which were the counterparties to these transactions, borrowed foreign currency on a large scale with mostly short-term maturities. ● The forward exchange sales will 롤오버 환율 take 2~3 years to be resolved, but foreign currency borrowings had short-term maturities. Difficulties in rolling over this debt amid the global credit crunch made the maturity mismatch worse, and exacerbated the foreign currency liquidity problem. ▶ Korea’s foreign currency liquidity is expected to improve in the long run, but how long the current turmoil lasts is the key ■ Payments for ship exports will lead to forward exchange sales being closed, which will in turn ease the pressure from foreign currency borrowings ● The slowdown in the global maritime transportation industry 롤오버 환율 will lead to declining new orders for Korean shipbuilders in 2009. However, payments for large-scale deliveries of ships will lead to rising inflows of foreign currency. ● Net dollar inflows are unlikely as funds from payments for ship exports will be used to pay down foreign debts. However, the burden of rolling over short-term debts will be largely relieved. ● In addition, net selling of Korean equities by foreign investors is expected to slow, and foreign investment in Korean bonds for arbitrage is likely to continue. As a result, Korea’s foreign currency liquidity is likely to improve. ■ In spite of the prospects for improvements in foreign currency liquidity in the long term, the Korean government will need to supply liquidity in the short run ● The current deterioration in foreign currency liquidity does not reflect the structural and fundamental weakness in Korean financial system, but has stemmed from the frictional weakness due to the rapid increase of external borrowing. ● However, a protraction of the foreign currency shortage would have a significantly negative impact on the financial system and real economy. In light of the fact that markets are not functioning smoothly, the government will need to supply foreign currency liquidity in the short 롤오버 환율 run.

환율 불안, 연말 최고조에 이를 수도-미래에셋證

미래에셋증권은 29일 원/달러 환율이 단기적으로 하락할 수 있으나 연말로 갈수록 다시 불안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미래에셋증권은 우선 최근 환율 급등 배경에 대해 '선물환 매도와 은행의 단기차입 기간의 불일치'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증권사 박희찬 애널리스트는 "원화의 절대 약세에는 우선 외국인의 계속된 주식 매도 외에도 선물환 매도와 연계됐던 은행의 단기 차입 증가가 최근 미국 신용심화와 맞물렸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수출기업이 선물환을 매도하면 반대로 매수해야 하는 은행들은 외화의 단기 차입을 통한 현물환 매도로 환위험 노출을 피하는데, 신용위험과 단기 유동성 경색으로 롤오버(이월)가 쉽지 않은 여건에 직면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박 애널리스트는 "선물환 매도에 동반되는 외화 단기 차입은 수출을 통해 현물환이 유입되면 상환되지만, 현실적으로 선물환 매도와 이를 헤지하기 위한 은행의 단기 차입 기간에 불일치가 발생할 수 있고, 금융시장이 현재와 같이 비정상적일 경우 환율 변화가 야기될 수 있다"고 밝혔다.

기간의 미스매칭 문제는 주로 선박 수출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선박 수출 기간이 수주에서 인도까지 3년 이상으로 늘어났고 이에 따라 선물환 매도 헤지 기간도 확대됐지만, 은행들은 주로 1년 이하의 단기 차입을 통해 대응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작년 8월 선물환 매도는 124억달러로 전후 2개월에 비해 2~4배 급증했고 이에 따라 은행 해외 단기 차입도 3분기 뚜렷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1년이 지난 현재는 미국 신용위험 심화로 롤오버가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고 있어 이는 은행권의 달러수요 확대를 야기, 환율 급등으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다만 작년 9~10월에는 선물환 매도가 8월의 1/3에 못 미치는 수준으로 감소했기 때문에 9월 이후 단기적으로 원/달러 환율이 떨어질 수 있다고 추정했다.

그렇지만 이 같은 움직임도 오래가지는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작년 11월 이후 올 3월까지 선물환 순매도 규모가 작년 8월처럼 높은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

박 애널리스트는 "해외에서의 달러 유동성 조달 여건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연말 환율 불안은 최고조에 이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나마 작년 4분기~올 1분기에 선물환 매도 증가에도 불구, 국내 은행권의 외화 단기 차입이 크게 증가하지 않았다는 점은 위안거리라는 의견이다.

롤오버 환율

지난 주요뉴스 한국경제TV에서 선정한 지난 주요뉴스 뉴스썸 한국경제TV 웹사이트에서 접속자들이 많이 본 뉴스 한국경제TV 기사만 onoff

높은 상황"이라며, "농업 관련 기업에 투자한다면 선물 롤오버 비용 발생 없이 농산물 가격과 유사한 방향성으로 다양한 기업에 분산투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KBSTAR 미국단기투자등급회사채액티브 ETF‘는 투자등급 이상 미국 달러표시(USD) 회사채에 투자한다. 국제 신용평가사 기준 투자등급(Moody.

투자,기업,지수,미국,글로벌,자산운용

과정에서 고금리(연 18∼20%) 신용대출의 롤오버 (roll-over)가 제약되면 다른 금융권까지 연체가 파급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현재 연 20%인 법정 최고금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법정 최고금리 제도가 금융기관의 시장 지배력이 금융소비자에게 남용되는 것을 방지하고 대출시장에서 저소득층을 보호하기 위해.

최고금리,법정,대출,금리,조달금리

이 과정에서 고금리(연 18∼20%) 신용대출의 롤오버 (roll-over)가 제약되면 다른 금융권까지 연체가 파급될 수 있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현재 연 20%인 법정 최고금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법정 최고금리 제도가 금융기관의 시장 지배력이 금융소비자에게 남용되는 것을 방지하고 대출시장에서 저소득층을 보호하기.

최고금리,법정,대출,금리,조달금리

관련 상품들은 모두 선물 관련 상품에 투자하기 때문에 롤오버 (선물 재매수)가 필요하다. 오랫동안 들고 있다면 롤오버 비용이 누적돼 이익은커녕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2017년 VIX가 14.1% 하락하는 동안 VIX ETN 상품은 평균 70.6% 떨어졌다. ○하락세 베팅도 대안증시가 약세를 보일 때 수익을.

투자하는데 만기가 돌아옴에 따라 차월물로 넘어가는 롤오버 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오랫동안 들고 있다면 롤오버 비용이 누적돼 이익은커녕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2017년 VIX가 14.1% 롤오버 환율 하락하는 동안 VIX ETN 상품은 평균 70.6% 떨어졌다. 하락세 베팅도 대안증시가 약세를 보일 때 수익을.

상품,투자,인버스,수익,이달,시장,하락,최근,수익률,S&P500

다음 12개월물을 매수하면서 롤오버 비용을 1/12로 줄이는 전략을 취합니다. 이날 장에서는 4% 가량 상승하여 27달러 선에 마감했습니다. [하락 ETF] 이날 수소연료전지 에너지 기업 퓨어셀에너지(FCEL)가 2분기 부진한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0.05달러로 예상됐던 주당 순손실은 -0.08달러로 나왔고 3,000만 달러 대로.

상승,마감,중국,관련,하락,지수

때 가격이 오르는 전통적인 자산 ‘회피처’로 꼽힌다. 금 관련 ETF는 ‘KINDEX KRX금현물’이 현재 국내 시장에 상장돼 있다. 기존 금 선물 투자와 달리 선물계약을 연장할 때 발생하는 롤오버 비용이 없다는 장점 등으로 투자 금액이 롤오버 환율 늘어나고 있다. 올초 순자산액은 100억원이었지만, 최근 346억원으로 세 배 이상으로.

투자,탄소배출권,인프라,자산,증시,시장,하락

100만엔으로 작지 않습니다. 결제일에 롤오버 를 해주어야 하는 등 일반인에게는 투자하기가 불편한 점들이 많습니다. 넷째, 일본 주식에 직접 투자하는 것입니다. 한국의 증권회사를 통해 뉴욕증권거래소나 나스닥 등 미국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주식을 직접 매매할 수 있듯이 일본 도쿄거래소에 상장되어 있는 주식도 얼마.

투자,엔화,일본,주식,방법,외화예금,환율,대한,미국,매수

가격은 5천 원대였다. 그로부터 두 달 전인 10월 6일에 2만 1,030원으로 연중 최고점을 찍은 직후였다. 반년 만에 -70%, +500%라는 기록적인 변동폭을 보여줬다. 국내 ETN 운용 관계자는 "천연가스는 가격변동성이 높고 만기 롤오버 비용 등 리스크가 있는 만큼 천연가스 ETN 투자는 시장을 롤오버 환율 꾸준히 들여다볼 수 있을 때.

천연가스,가격,러시아,글로벌,선물,조치,수요,가격변동성,유럽,기준

않다. 하지만 롤오버 (Roll-over) 상황에 환율 상승으로 인한 출금이 증가하는 것은 의도치 않았던 현금유출과 더불어 allocation 측면에서 특정 통화의 자산 노출의 증가를 가져오기 때문에 당사는 인프라내 통화배분 측면에서 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해외 투자의 경우 이자/배당까지 100% 헷지를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