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시장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2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하기

뉴욕 시장

[World Now] 잇따른 총격사건에 미 뉴욕, 해법으로 내세운 것은?

뉴욕시 지하철을 기다리는 한 승객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뉴욕시장 "지하철역과 버스 터미널에 총기 스캐너 설치"]

현지시간 1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시내 지하철에서 총격 사망사건 발생 다음 날인 지난달 23일 뉴욕 시장 지하철역과 버스터미널에 총기 스캐너 설치 계획을 밝혔습니다.

애덤스 시장은 총기 상당수가 남쪽에서 뉴욕시로 유입되고 있다며, 버스터미널에 총기 스캐너를 설치할 수 있도록 관련 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시스템이 금속 감지 센서를 이용해 총기와 같은 물체의 모양을 잡아내는 것으로, 승객들 통행을 방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현재 경찰이 시행 중인 무작위 가방 검사와 함께 추가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뉴욕, 美 전역 충격에 빠뜨린 총기사고 잇따라]

최근 뉴욕에선 지하철 총기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지난 4월 12일 아침 출근 시간에 브루클린 지하철 안에서 한 남성이 총기를 난사, 12명이 다쳤습니다.

5월 22일에는 맨해튼행 Q노선 지하철에서 48세 남성이 총을 맞아 숨졌습니다.

총격범은 아직도 잡히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5월 24일 텍사스주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 참사로 21명이 숨지자 안전 우려와 함께 총기 사고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진 상황입니다.

[World Now] 잇따른 총격사건에 미 뉴욕, 해법으로 내세운 것은?

뉴욕 지하철 총격 사건 현장 주변의 경찰관들 뉴욕 시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총기스캐너 설치 현실적으로 어려워]

전문가들은 애덤스 시장이 제안한 방법이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현실적으로 쉽지는 않다고 지적합니다.

뉴욕시 지하철역은 472개에 달하고, 각각 출입구도 여러 개입니다.

기기 설치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를 다루는 인력도 함께 배치돼야 합니다.

애틀랜타 스타디움 등에 설치된 총기 감지장치의 경우 시간당 3천600명을 스캔할 수 있습니다.

간혹 노트북과 같은 물체를 총기로 잘못 인식하기도 합니다.

이 기업 관계자는 기존 금속 감지기보다는 허위 인식 정도가 약하다면서도, 대중교통에서는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종확인은 사람이 해야‥비용 부담도 문제]

또 기기를 이용해 멀리서 승객들의 총기 소지 여부를 가려내더라도, 이를 최종 확인하는 데에는 인력이 필요합니다.

결국, 관련 비용은 승객들 몫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애덤스 시장은 해당 기기를 얼마나 배치할 것인지, 관련 예산은 얼마가 소요될지 등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 싱크탱크 랜드 코퍼레이션의 도넬 하빈 선임 정책연구원은 AP에 "진짜로 공격을 감행할 의도를 지닌 사람이 있다면 경비요원뿐만 아니라 경찰관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모든 역을 강화할 수는 있겠지만 누가 요금으로 10달러를 내겠는가. 비용은 승객들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 시장

미국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뉴욕 일원 주요 한인단체들은 5월 아시안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15일 맨해튼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미국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뉴욕 일원 주요 한인단체들은 5월 아시안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15일 맨해튼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미국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는 5월 아시안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15일 맨해튼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에 뉴욕 한인단체들이 대거 참여했다고 밝혔다.

애릭 애덤스 뉴욕시장이 처음으로 뉴욕시에서 아시안 아메리칸 퍼레이드를 허용해 열리게 된 이날 행사에는 아시아태평양계 커뮤니티별로 참가해 6애비뉴와 44~55가까지 행진했다.

미국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뉴욕 일원 주요 한인단체들은 5월 아시안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15일 맨해튼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미국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뉴욕 일원 주요 한인단체들은 5월 아시안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15일 맨해튼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뉴욕 일원 주요 한인단체들도 참가해 한인사회의 위상을 높였다. 한미 양국 국기를 든 뉴욕베트남참전유공자회전우회를 필두로 미주한국어재단이 이끄는 징과 꽹과리 소리에 맞춰 뉴욕한인회와 뉴욕한인봉사센터(KCS), 뉴욕한인경제인협회, 뉴욕가정상담소, 민권센터, 뉴욕한인변호사협회, 대뉴욕지구한인의사협회, 뉴욕코리아타운협회, 뉴욕대한태권도협회, 뉴욕태권도센터, 본스타 등이 행진을 이어갔다. 정병화 주뉴욕총영사도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과 함께 행진했다.

미국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뉴욕 일원 주요 한인단체들은 5월 아시안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15일 맨해튼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미국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뉴욕 일원 주요 한인단체들은 5월 아시안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15일 맨해튼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뉴욕한인회가 마련한 꽃차에서는 정혜선 한국전통무용원의 화려한 부채춤과 북 공연, 스타 댄스 스튜디오의 케이팝 공연을 선보여 퍼레이드 내내 흥을 돋웠고, 뉴욕대한태권도협회와 뉴욕태권도센터가 마련한 품새와 격파 등 태권도 시범은 거리의 시민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미국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뉴욕 일원 주요 한인단체들은 5월 아시안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15일 맨해튼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미국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뉴욕 일원 주요 한인단체들은 5월 아시안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15일 맨해튼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처음으로 뉴욕시에서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퍼레이드가 열렸다는 것에 의미가 크다”며 “미 주류사회에 한국을 알리고 차세대에게 한민족의 자긍심을 심어주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더구루=홍성일 기자]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미국 뉴욕시 최고위층과 회동을 가져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18일 더구루 취재 결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달 방한한 프랭크 캐론(Frank Carone) 뉴욕시장 비서실장과 회담을 진행했다.

프랭크 캐론 비서실장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아담스 행정부는 다시 한 번 뉴욕을 세계에 개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과 흥미로운 토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프랭크 캐론 비서실장은 지난달 말 에릭 애덤스(Eric Adams) 미국 뉴욕 시장을 대신해 방한단을 이끌고 한국에 방문했다. 프랭크 캐론 비서실장은 방한단을 이끌고 한덕수 국무총리 뿐 아니라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업비트를 비롯한 기업들과 회담을 진행했다.

프랭크 캐론 비서실장은 한국 정부와 기업들을 만난 자리에서 뉴욕시가 추진 중인 '빅애플 프로젝트'의 참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빅애플 프로젝트는 코로나19 엔데믹 전환 속 글로벌 기업을 통해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를 회복하겠다는 뉴욕시의 핵심 경제 전략 중 하나다.

중기부에 따르면 이영 장관은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에 상당한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몇년 동안 양적 측면에선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지만 질적인 측면에선 다소 부족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 이에 실리콘밸리 등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화 방안 마련을 구상하고 있다.

이영 장관과 프랭크 캐론 비서실장과의 면담에 대해 중기부 관계자는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방안 모색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와 관련해 오는 9월 이 장관이 미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는 오는 9월 구글, 아마존 등 빅테크 기업과 대형 벤처캐피털(VC)이 참여하는 '글로벌 벤처·스타트업 서밋'을 통해 한·미 벤처창업 네트워킹을 강화할 예정이다. 벤처·스타트업에 사업화자금, 사무공간, 현지 네트워크 등을 패키지로 제공하는 'K-스타트업 센터'도 추가로 확충한다. K-스타트업 센터는 미국, 프랑스, 싱가포르 뉴욕 시장 등 7개국에서 운영하고 있다.

뉴욕 시장

인구 850만명의 글로벌 도시 뉴욕시의 빌 드 블라지오(Bill de Blasio) 시장은 2018년 1월 초 뜻깊은 행사에서 연설을 하였습니다. 이 행사는 2017년 뉴욕시의 기록적인 살인사건 감소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뉴욕시에 뭔가 대단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우리는 미국에서 가장 안전한 대도시가 되었습니다."

실제로 뉴욕시는 2017년 살인사건 발생 건수가 역사적 저점에 이르렀습니다.

빌 드 블라지오 시장의 이 연설은 정말 자랑스러울만했습니다. 2017년 한해 뉴욕시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은 290건이었는데 이 수치는 1951년 243건 이래 최저값이었습니다.

* 뉴욕시의 연간 살인사건 추이

https://www.wsj.com/articles/big-city-murders-drop-to-historic-lows-1515148200

1970-80년대 뉴욕: 범죄의 도시를 탈출하라!

뉴욕시의 범죄는 1960년대 말부터 급격히 늘어나면서 도시의 기능을 잠식하기 시작합니다.
1969년 뉴욕시의 살인사건 수는 1,043건으로 처음 1천건을 돌파하였으며, 1975년 1,645건, 1981년1,826건, 1990년 2,245건에 이르렀습니다.
1,645건의 살인사건이 벌어진 1975년은 뉴욕시가 늘어나는 공공지출(Medicaid 등 복지비용) 부담을 견디지 못하고 거의 파산 일보 직전까지 내몰렸던 해입니다. 뉴욕시는 응급조치로 강력한 긴축 정책을 집행하게 되는데 그 결과 수천명의 공공부문 종사자(주로 경찰관, 소방관, 교사)들이 해고되었으며 도시 인프라에 대한 재투자는 엄두도 내지 못하였습니다.
뉴욕시의 이러한 변화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곳은 지하철입니다.

* 1960년대 뉴욕시 지하철 풍경(백인 경관과 단정한 백인 승객들이 탑승한 모습)

Thirty-eight years ago, New York City almost went bankrupt. Then as 뉴욕 시장 뉴욕 시장 now, conservatives took a hardline stance.

* 1960년대 지하철의 깨진 유리창을 수선하는 모습

* 1970년대 지하철 무임승차 장면

* 1980년대 셰퍼드를 데리고 순찰 중인 경관

* 1980년대 지하철 플랫폼을 순찰 중인 경찰

* 1980년대 극악한 치안 악화에 지하철 안전을 스스로 지키겠다고 나선 자경단 청년 모습

* 지하철 창 넘어로 칼을 든 팔

뉴욕시의 치안이 나락을 모르고 추락하자 중산층들의 도심 탈출이 가속도를 내는데 커트 러셀이 주연한 영화 Escape from New York은 맨해튼 전체가 거대한 감옥으로 설정될 정도였습니다.

* 영화 Escape from New York 포스터

영화가 만들어진 1981년 뉴욕시 살인사건 수는 1,826건에 달했습니다.
백인 중산층의 뉴욕 탈출은 가뜩이나 안 좋은 뉴욕시 재정의 개선 가능성을 떨어뜨리면서 뉴욕시 지하철과 공원은 뉴욕 시장 점점 범죄의 소굴로 바뀌어 갔습니다.

뉴욕시 지하철 범죄의 대표적 사건 하나를 소개하면 1990년 9월 2일 유타에서 온 관광객 Watkins(22세)씨 사건이 있습니다. Watkins는 부모, 형부부와 함께 센트럴 파크의 명소 식당인 Tavern on the Green에 늦은 저녁을 즐기기 위해 일요일 밤 10시 20분 맨해튼 미드타운에서 지하철을 타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 가족은 결국 Tavern on the Green에 가지 못하였는데 일단의 10대들이 역 플랫폼에서 이들을 둘러싸고 금품을 갈취하며 시비를 걸다가(특히 Watkins의 아버지 바지를 칼로 잘라 버렸으며 아버지와 어머니를 구타했습니다.) 이를 제지하는 Watkins를 칼로 찔러 결국 죽게 만들었습니다.

* Watkins 사망 사건 기사들
http://www.nytimes.com/1990/09/04/nyregion/tourist-slain-in-a-subway-in-manhattan.html

Tourist Slain In a Subway In Manhattan By JACK CURRY Published: September 4, 1990 Facebook Twitter Google+ Email Share Print Reprints The victim, Brian Watkins of Provo, stepped in when a group of young men slashed his father's pants pocket and buttocks and hit his mother in the station at 53d S

3 More Convicted in Subway Slaying of a Tourist From Utah By RONALD SULLIVAN Published: April 24, 1992 Facebook Twitter Google+ Email Share Print Reprints Three defendants were convicted yesterday in the murder of Brian Watkins, the 22-year-old Utah tourist stabbed to death while trying to protect h

Watkins 살인 뉴욕 시장 사건은 1990년 뉴욕시 전철에서 벌어진 18번째 살인 사건이었고 연말까지 8명이 더 희생되었습니다. 1960년 이래 1990년대 초까지 뉴욕시에서 강간은 거의 4배나 증가하였고 살인은 5배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줄리아니 시장의 깨진 유리창 정책

1994년 뉴욕시장으로 취임한 전직 검사(월가를 담당했던 Southern District of New York) Rudolph Giuliani는 임기를 시작하자마자 William Bratton을 뉴욕 경찰국장에 임명하였습니다. 브래튼 국장은 1990년에 뉴욕시의 교통부분 책임자로 있었는데 당시 '깨진 유리창 효과 이론 (broken windows theory) '을 현장에서 구현한 것으로 유명한 인물입니다. 브래튼은 경범죄에 불과한 무임승차나 그래피티를 철저히 단속하며 뉴욕시 지하철의 질서를 잡아나갔습니다. 지하철의 무임승차 단속은 경범죄에 불과하지만 적발된 피의자의 5%가 칼이나 총을 불법적으로 소지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더 엄한 처벌로 이어졌습니다. 위에서 소개한 Watkins 살인 사건의 가해자들도 지하철 요금을 내지 않고 플랫폼에 진입하였습니다.
1990년 뉴욕시 지하철에서 살인, 강간, 강도, 폭행, 절도의 피해자는 무려 17,497명이었는데 브래튼이 책임을 맡고 2년이 흐른 1992년에는 12,199명으로 줄어들었으며 2000년에는 4,263명으로 2015년에는 2,502명으로 급감하였습니다.
뉴욕시 지하철에서 연간 3명 이상 살해된 마지막 해는 4명이 살해되었던 2007년이라고 합니다.
브래튼 국장은 뉴욕시는 물론 보스턴, LA 등으로 스카웃되었는데 1996년 타임지의 표지를 장식하기도 하였습니다.

* 1996년 1월 타임지 표지 모델이 된 브래튼 국장

SBS 뉴스

[Pick] 미셸 위, 전 뉴욕시장 성희롱에 격분…

이미지 확대하기

재미 교포 프로 골프 선수인 미셸 위 웨스트가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의 성희롱 발언에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1일 미국 CBS 등 외신들에 따르면 위 웨스트는 이날 자신의 SNS에 "한 공인이 팟캐스트에서 나의 '속옷'을 언급하며 부적절한 이야기를 했다는 사실에 몸서리가 쳐진다"는 비판 글을 게시했습니다.

위 웨스트는 당사자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미국 언론들은 지난 18일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했던 줄리아니 전 시장을 지목했습니다. 지난 2001년까지 뉴욕 시장으로 재임한 줄리아니 전 시장은 2016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손잡은 뒤 변호사로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불복 행보까지 함께한 인물입니다.뉴욕 시장

미셸 위, 전 뉴욕시장 성희롱에

이미지 확대하기

문제의 팟캐스트 방송에서 줄리아니 전 시장은 17일 세상을 떠난 보수 정치 평론가 러시 림보를 추모하던 중, 2014년 위 웨스트가 참석한 자선 골프 행사에 갔던 일화를 소개했습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당시 림보가 '왜 이렇게 파파라치들이 많이 따라다니느냐'고 불만스러워했는데, 그 파파라치들은 나나 림보가 아니라 미셸 위를 찍으려고 하는 사람들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셸 위는 키가 183cm이고 외모가 매우 훌륭하다. 그리고 퍼트할 때 독특한 자세가 있다. 허리를 아래로 푹 숙여서 속옷이 다 보인다"고 언급한 그는 "미셸 위가 허리를 숙일 때마다 파파라치들이 사진을 찍으려고 난리였다. 그들이 바라보는 건 나나 림보가 아니고 미셸 위의 속옷이었다"며 계속해서 성희롱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이야기를 마치고 나서야 "이런 농담을 해도 괜찮은지 모르겠다"고 말했고, 팟캐스트 진행자 스티브 배넌은 "이미 다 이야기했지 않나. 잘 모르겠다"고 얼버무렸습니다.

미셸 위, 전 뉴욕시장 성희롱에

이미지 확대하기

위 내용에 대해 위 웨스트는 "이 사람(줄리아니 전 시장)이 기억해야 할 것은 내가 그날 64타를 쳐서 남자 선수들을 다 이기고 우리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는 사실"이라고 일침을 날렸습니다. 이어 "허리를 잔뜩 굽히는 내 퍼트 자세는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방법이었지, 치마 속을 들여다보라는 초대장이 아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자 선수들의 경기에 관해 이야기할 때 그들이 입은 옷과 외모에 초점이 맞춰져서는 안 된다"며 "안에 별도의 바지가 달린 치마가 등장한 이유가 바로 그래서다"라고 덧붙였습니다.뉴욕 시장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미국골프협회(USGA)에서는 SNS를 통해 위 웨스트의 이번 주장에 뜻을 같이한다는 지지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미셸 위, 전 뉴욕시장 성희롱에

이미지 확대하기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